방송 프로그램 리뷰

"형이 왜 거기서 나와?"…유규선, 유병재 아닌 도티 매니저 등장

강선애 기자 작성 2019.09.15 15:42 조회 2,919
기사 인쇄하기
도티 유규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병재의 매니저로 유명한 유규선이 유튜브스타 도티의 매니저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도티의 매니저가 공개됐다. 바로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이었다. 유병재와 유규선은 최근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도티의 회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로 소속사를 옮겼고, 그 인연으로 유규선이 도티의 매니저 노릇도 하고 있었던 것.

유규선은 "도티님과 같은 회사다. 도티님도 방송 활동을 하는데, 회사에 매니지먼트 하는 인원이 없다. 저라도 챙겨야 할 것 같아서 지원을 나왔다"며 유병재 외에 다른 사람의 매니저가 된 것이 처음이라 걱정된다고 본인을 셀프 제보해 웃음을 안겼다.

매니저는 메이크업을 받는 도티와 멀찍이 떨어진 상태로 낯을 가리며 "병재가 떠올랐다"면서 "병재와 달리 밝은 분들과 있다 보니 냉탕에서 뜨거운 온탕으로 옮긴 느낌"이라고 털어놓았다.

메이크업 후 차에 오른 도티와 매니저는 '파워 어색함'을 드러냈다. 이에 도티는 매니저를 향해 무한 칭찬을 늘어놓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유병재와 사뭇 다른 도티 표 '초긍정' 매력에 매니저는 "꽃향기가 나는 것 같다. 긍정적인 이야기만 해 줘서 기분이 좋다"고 해맑게 웃으며 '흑규선'에서 '백규선'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행사장에 도착한 도티는 매니저에게 "마음 편하고 몸 편하게 왔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나의 첫 번째 스케줄 동행자"라며 고마워했다. 이에 매니저는 "제가 평생 옆에 있겠다"고 말해 유병재의 질투심을 불러일으켜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도티는 자신을 향해 뜨거운 환호와 애정을 보이는 팬들 앞에서 긍정 에너지를 전하는 강연을 펼쳤다. 그리고 매니저와 함께 팬들이 보내준 선물을 열어보며 팬들 순수한 사랑에 감동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도티와 자신의 매니저의 단란한 모습에 질투를 느낀 유병재는 "그동안 즐거웠고 형이 어느 곳에 새 둥지를 틀지 모르겠지만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동안 즐거웠다"고 질투심을 여과 없이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