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불청' 이경진, "힙합 매니아, 특히 래퍼 릴보이 좋아해"…뜻밖의 취향 공개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18.11.06 23:44 조회 454
기사 인쇄하기
불청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대배우 이경진의 뜻밖의 취향이 공개됐다. 

6일 밤 방송된 SBS (이하 '불청')에서는 생애 첫 버라이어티에 출연한 예능 초보 이경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진은 박선영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했다. 첫 예능에 긴장했던 이경진은 식사를 하면서 박선영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 

박선영은 "요즘 힙합 경연 프로그램에 나오는 출연자 중에 오렌지색 머리를 한 사람이 있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경진은 "나플라?"라고 래퍼의 이름을 바로 대 박선영을 놀라게 했다. 

이에 이경진은 "내가 힙합 좋아한다고 하지 않았냐. 난 집에서 골프 채널이랑 음악 채널밖에 안 본다"라고 뜻밖의 취향을 드러냈다. 

박선영은 "난 언니가 '쇼 미 더 챔피언'을 본다고 했을 때 정말 놀랐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진은 "쇼 미 더 챔피언? 쇼 미 더 머니다"라고 프로그램 이름을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별히 좋아하는 래퍼가 있냐는 질문에 이경진은 "릴보이를 좋아한다. 힙합을 하고 난 다음부터는 그쪽으로 잘 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경진은 과거 JTBC '힙합의 민족'을 통해 래퍼에 도전하며 큰 반응을 일으킨 바 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