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목식당’ 백종원, 성내동 퓨전 파스타집에 “세트는 안 시킬 것이다”

조연희 에디터 조연희 에디터 작성 2018.10.10 23:45 수정 2018.10.11 11:29 조회 1,293
기사 인쇄하기
골목식당


[SBS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성내동 만화거리의 에이스 퓨전 파스타 집이 무사히 점검을 마쳤다.

10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의 백종원 대표가 성내동 만화거리에서 새로운 솔루션을 시작했다.

먼저 방문한 곳은 서울 강동구 성내동의 만화거리에 있는 퓨전 파스타집이었다. 이곳은 '성내동 에이스'라 불리는 가게였다.

백종원은 먼저 세트 메뉴의 구성에 대해 지적했다. 파스타 가격의 편차가 있어 세트로 시킬 때 어떤 파스타를 시키냐에 따라 할인폭이 크게 달라진다는 것.

이어 참나물파스타를 시식한 백종원은 “맛있다”며 “평상시 먹는 파스타에서 느끼지 못할 식감이다”라고 평했다. 하지만 간장크림리소또 맛을 본 이후, 백종원은 “이건 별로다. 만약 부인과 오게 된다면 세트는 안 시킨다”며 “참나물파스타를 2개 시켜서 먹겠다”고 참나물파스타에 대해서만 호평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파스타의 가격이 일주일 전에 1000원 인하된 것을 알고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퓨전 파스타집 사장인 김준태 씨는 “방송 온다고 가격을 내린 건 전혀 아니다”고 부인했다. 백종원은 "가격 내리는 것은 좋다"고 말했지만,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그 의심은 주방에서도 계속됐다. 주방을 지켜 본 백종원은 소스통을 보고 “이거 새 거다”라며 방송에 대비해 급하게 준비한 것 아닌지 의심을 전했다. 하지만 상황실의 김준태 씨는 “적어도 2년 된 것이다”라고 재차 부인했다. 백종원은 “이거 '집밥 백선생' 할 때 내가 써서 유행한 거라 잘 안다”며 "이 상태가 어떻게 2년 된 거냐"고 설명했고, 퓨전 파스타집은 혼란스러워 하며 대답을 얼버무렸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