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이특, 모모랜드 연우 팬계정에 메시지 잘못 보냈다가…

강선애 기자 작성 2018.10.05 17:14 수정 2018.10.05 17:16 조회 4,685
기사 인쇄하기
이특 연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걸그룹 모모랜드 연우의 팬계정에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다가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5일 연우의 팬계정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이특이 "연우야"라고 메시지를 보낸 캡처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계정은 진짜 연우가 아닌 연우의 팬이 운영하는 것인데, 이특이 이를 연우의 인스타그램인 줄 착각해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연우이특

착각으로 보낸 메시지라도 이특은 "연우야" 한마디만 한 게 전부다. 하지만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온갖 추측을 내놓으며 이특의 의도를 의심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특 창피해서 어떡하냐", "형이 거기서 왜 나와", "이런 걸 실수하다니" "팬계정과 실제를 구분 못하다니" 등의 말로 재미있다는 반응부터 "설마 이특이 연우에게 대시하려는 거?", "작업 걸려던 수작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기도 하다.

반면 "이름 한 번 부른 걸로 소설 쓰지 마라", "연우야, 뒤에 ‘돈 갚아라’ 이랬으면?", "충분히 착각할 수 있는 건데. 너무 오바하는 듯", "이름 부른 거 하나로 온갖 추측을 다하네" 라며 지나친 억측을 자제하자는 네티즌 의견도 많다.

한편 이특과 연우는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송페스티벌’에서 함께 MC를 맡은 바 있다.

[사진=SBS연예뉴스 DB, 연우 팬계정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