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배성재, “아시안게임 축구 최용수의 해설 정말 친절하고 재미있었다”

김재윤 김재윤 작성 2018.08.22 14:01 수정 2018.08.22 14:43 조회 3,835
기사 인쇄하기
아시안게임
아시안게임

[ SBS연예뉴스 | 김재윤 기자] SBS 배성재 캐스터가 최용수 축구 해설위원의 해설에 대해 "정말 친절하고 재미있었다"는 평을 내놓았다.

SBS는 지난 20일 밤 9시(이하 한국시각)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3차전인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를 중계방송했다. 당시 배성재 캐스터는 최용수 해설위원, 장지현 해설위원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중계 도중 최용수 위원은 "손흥민, 역시 이름값 하네요", "제가 좋아하는 황선홍 선배의 슈팅을 보는 것 같습니다", "옛날 미국전 저를 보는 것 같네요"라는 신박한 해설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SNS상에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음은 물론 경기중계시청률의 경우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최고 29%를 돌파했다.

이어 배성재 캐스터는 축구유튜브 채널 ‘슛포러브(Shoot for love)’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최용수 해설위원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들려주면서 눈길을 끌었다.

배 캐스터는 "나중에 끝나고 돌이켜보니 되게 정확한 데다 친절하고, 재미있었다"라며 "곱씹어 볼수록 매력적인 해설이라는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최용수 위원의 경우 경기 직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경기중계를 앞두고 잠을 설쳤다"며 "마치 A매치에 데뷔하는 심정이고, 처음이라 실수도 있을 거다. 그래도 시청자분들께서 충분히 이해 해주실 거라 믿는다"는 심경을 들려주기도 했다.

해당영상은 현재 무려 11만 명 이상이 시청했고, 유튜버들은 "욘쓰형 어제 해설 완전 웃겼어요. 미국전 언급할 때 진짜 육성으로 웃었어요. 진짜 레전드", "독수리 형님 해설 꿀잼이었어요", "최용수 감독님 해설 재밌게 잘하시던데요? 팩트폭격도 날려주시고"라는 댓글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SBS는 오는 23일 밤 8시 55분부터 펼쳐지는 한국과 이란의 아시안게임 16강전 경기를 중계방송할 예정이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