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이재진 팬클럽 운영자 "팬미팅 더치페이 내 실수...지불 금액 바로 송금"

이정아 이정아 작성 2018.02.03 00:10 조회 3,540
기사 인쇄하기
이재진

[SBS연예뉴스 |이정아 기자]이재진의 '더치페이 팬미팅' 논란에 이재진 팬클럽 운영자가 나서 적극 해명했다.

2일 이재진의 팬클럽 운영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논란이 되고 있는 '팬미팅 더치페이'와 관련해 이재진은 기사를 통해 알게 됐고 곧바로 참석자들께서 지불한 비용을 모두 송금해드렸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을 올리며 몇가지 오해가 있는 부분을 바로 잡았다. 팬클럽 운영자는 "이번 팬미팅은 애초부터 계획된 자리가 아니었다. 여전히 자신을 사랑해주고 MD까지 많이 사준 팬들이 고마워서, 순수하게 그 마음을 전하려고 마련된 만남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운영자인 제가 '이재진' 이름으로 식당을 예약했고 1차는 아티스트가 계산했기 때문에 이후 자리는 참석자들 사이에서 자발적으로 더치페이로 의견이 모아졌다. 그래서 모든 비용은 운영자인 제가 먼저 결제했고 다음날 참석자들께 계좌번호를 알려줬다. 또 2, 3차 자리는 모두 참석자들과 사전 동의 하에 마련됐고 이재진은 이러한 과정을 전혀 모른 상태에서 팬들과 만남을 이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일 한 팬은 이재진의 비공개 팬미팅 후기를 트위터에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글에 따르면 젝스키스 멤버 이재진은 지난해 11월 18일 마포구 인근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거금을 내고 그의 굿즈를 구매한 팬 10여 명이 함께 했다. 이날 가수 측은 1차 팬미팅은 계산을 하고 이후 2차, 3차 비용은 팬들과 더치페이를 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1차를 아티스트가 냈으면 됐다며 이재진의 행동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고 또 일각에서는 오랫동안 사랑해준 팬들을 만나는 자리에 더치페이는 사실 이해가 안간다고 주장하며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다음은 이재진 팬클럽 운영자 입장 전문

JAIJIN FAN CLUB 운영자입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팬미팅 더치페이'와 관련해 이재진은 기사를 통해 알게 됐고, 곧바로 참석자들께서 지불한 비용을 모두 송금해드렸습니다. 이번 논란은 운영자인 저의 불찰이었습니다. 아티스트 이재진, 팬 그리고 주위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그리고 몇가지 오해가 있는 부분을 바로 잡고자 글을 올립니다. 이번 팬미팅은 애초부터 계획된 자리가 아니었습니다. 여전히 자신을 사랑해주고 MD까지 많이 사주신 팬들이 고마워서, 순수하게 그 마음을 전하려고 마련된 만남이었습니다.

운영자인 제가 '이재진' 이름으로 식당을 예약했고, 1차는 아티스트가 계산했기 때문에 이후 자리는 참석자들 사이에서 자발적으로 더치페이로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그래서 모든 비용은 운영자인 제가 먼저 결제했고, 다음날 참석자들께 계좌번호를 알려줬습니다. 또 2, 3차 자리는 모두 참석자들과 사전 동의 하에 마련됐고, 이재진은 이러한 과정을 전혀 모른 상태에서 팬들과 만남을 이어갔습니다.

이 모든 것은 운영자인 저의 미숙한 행동으로 벌어진 일이고 모든 책임을 통감합니다. 본의 아니게 이재진의 이름이 오르내려, 다시 한번 아티스트 및 팬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happy@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