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의문의 일승’ 윤균상, 열정 활활-미소 만발 ‘촬영장 비하인드’

이정아 이정아 작성 2018.01.20 17:05 조회 159
기사 인쇄하기

윤균상

[SBS연예뉴스 |이정아 기자]‘의문의 일승’ 윤균상의 열정 가득한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윤균상은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주인공 김종삼 역을 맡았다. 윤균상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가짜 형사가 되는 김종삼의 변화, 또 적폐 세력에 맞서 싸우는 김종삼의 반격을 몰입도 있게 그려내며 극을 이끌고 있다.

무엇보다 윤균상은 김종삼과 혼연일체 된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김종삼이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온 만큼, 위기도 많았다. 윤균상은 쫓고 쫓기는 추격신은 물론, 바다에 빠지고 거친 싸움을 펼치는 등 몸 사리지 않는 열정을 빛냈다. 또 착하고 순수한 캐릭터의 특성과 적폐 세력을 향한 분노의 감정을 동시에 그려내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일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배우 윤균상의 열정과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촬영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윤균상은 촬영장 이곳 저곳에서 대본에 열중하고 있다. 방송 초반 사형수였을 때, 가짜 형사로 활약을 펼칠 때 등 윤균상의 한결같은 대본 사랑이 돋보인다. 촬영장 한 켠에서 대본을 체크하고 캐릭터에 집중하는 그의 열정이 느껴진다.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윤균상의 유쾌한 면모도 포착됐다. 윤균상은 카메라를 향해 브이(V)자를 그리는가 하면 언제 어디서나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으로 촬영장을 밝게 이끌고 있다. 얼굴에 상처 분장을 한 채 볼을 빵빵하게 부풀리는 귀여운 모습도, 핫팩을 든 채 카메라와 시선을 맞추는 모습도 윤균상의 매력이 가득하다.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윤균상은 특유의 유쾌함으로 촬영장에 밝은 기운을 불어넣는 배우다. 또한 늘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신경수 감독과 의견을 나누며 열정적으로 장면을 만들어가고 있다. 앞으로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의문의 일승’의 이야기 속 김종삼과 윤균상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happy@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