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의문의 일승’ 윤균상 반격 시동, 악인 김동원 잡을까

이정아 이정아 작성 2017.12.25 14:11 조회 132
기사 인쇄하기
윤균상

[SBS연예뉴스 |이정아 기자]‘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반격의 한 방을 준비한다.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연출 신경수/제작 래몽래인)이 더욱 휘몰아치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김종삼(윤균상 분)이 악의 축 이광호(전국환 분)를 향한 복수를 다짐하며 엔딩을 맞았다. 이에 김종삼이 어떤 반격을 펼치게 될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12월 25일 방송되는 17, 18회에서 김종삼이 이광호와 국정원의 밑에서 청부 살인을 일삼는 부하 백경(김동원 분)과 전면전에 나선다. 김종삼뿐만 아니라 암수전담반까지 합류해 백경을 쫓고 쫓는다. 과연 이들이 백경을 잡을 수 있을지 본 방송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종삼과 교도소 동기였던 백경은 국정원의 지시에 따라 청부 살인을 하는 잔악무도한 인물이다. 백경은 이광호의 비자금 사건에 휘말린 김종삼을 비롯해 딱지(전성우 분)까지 미행하며 목숨을 위협했다. 이 과정에서 결국 딱지는 죽음을 맞이했고 김종삼은 처절한 복수를 다짐하게 됐다.

이와 관련 17, 18회 방송을 앞두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백경을 쫓는 김종삼의 모습이 포착됐다. 살벌한 눈빛의 백경은 그가 무슨 일을 꾸미고 있는지, 또 어떤 잔악무도한 짓을 저지를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이런 백경에게 공격을 당하는 김종삼의 모습, 끝까지 백경을 추적하는 김종삼의 모습은 또 한 번 심장 쫄깃한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백경은 강철기(장현성 분)를 위기에 빠트리며 김종삼을 흔든다. 공개된 장면에서는 어두운 산 속에 있는 백경과 강철기, 그리고 이를 날 선 눈빛으로 추적하고 있는 김종삼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강철기는 백경에게 잡혀 위기에 빠져 있다. 과연 김종삼은 위험에 빠진 강철기를 구하고 악행을 일삼던 백경을 단죄할 수 있을까. 25일 방송되는 ‘의문의 일승’에 관심이 쏠린다.

‘의문의 일승’ 17, 18회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happy@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