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SBS작품 연속 5개' 윤균상 "사장 아들? 행복한 오해일 뿐"

강선애 기자 작성 2016.06.14 10:20 조회 201
기사 인쇄하기
윤균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윤균상이 ‘SBS 직원설(?)’에 대한 기분 좋은 해명에 나섰다.

윤균상은 네티즌 사이에서 ‘SBS 직원’으로 불린다. 지난 2012년 ‘신의’의 덕만 역으로 데뷔한 이래, ‘피노키오’ 기재명, ‘너를 사랑한 시간’ 차서후, ‘육룡이 나르샤’ 무휼 그리고 오는 20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극 ‘닥터스’의 정윤도까지, 줄곧 SBS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왔기 때문이다.

‘SBS 직원설’을 들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윤균상은 "기사로도 본 적이 있고, 댓글로도 접한 이야기"라며 웃어보였다. 이어 "‘SBS 직원이다’, ‘SBS의 아들이다’ 등 재미있는 반응들을 봤다. 함께 작업했던 제작진이 배우로서 나의 장점과 예쁜 모습을 발견해 주시고 다시 찾아준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라 생각한다"라며 유쾌한 소감(?)을 전했다.

윤균상은 매 작품 발전하는 연기력과 색다른 매력을 선사해 왔다. 이에 그의 차기작 ‘닥터스’에도 관심과 기대가 뜨거운 상황이다. 윤균상은 이 작품에서 까칠하지만 속내는 따뜻한 남자로서, 책임감 있고 승부욕 강한 의사로서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정윤도 역을 맡는다.

지금까지의 작품과 다른 색채, 신선한 캐릭터에 도전 의식을 느꼈다고 밝힌 윤균상은 ‘닥터스’ 정윤도 역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신뢰를 주는 배우’로 한 걸음 더 도약할 전망이다.

한편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박신혜(유혜정 역)와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김래원(홍지홍 역)이,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다. ‘대박’의 후속으로 오는 2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