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오나미, 허옹성 면모에 부모님께 혼쭐…"통영에 또 와야겠다"

연예뉴스팀 연예뉴스팀 작성 2016.05.03 22:39 조회 230
기사 인쇄하기
오나미

[SBS연예뉴스 연예뉴스팀]오나미, 허옹성 면모에 부모님께 혼쭐…"통영에 또 와야겠다"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서 오나미에게 '허옹성'의 면모를 보이던 허경환은 변함없이 부모님 앞에서도 오나미에게 무뚝뚝한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본 허경환의 어머니는 "나미한테 왜 그렇게 틱틱(?)거리느냐"고 말했다.

허경환 못지않게 무뚝뚝한 아버지마저 "남자가 여자에게 다정한 면도 있고 그래야지"라며 거들어 허경환을 놀라게 했다.

부모님의 말씀에 꼬리를 내리는 허경환을 보며 오나미는 "허봉의 저런 모습 처음 본다. 일이 생기면 통영에 와야겠다"는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출처 =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