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페퍼톤스, 데뷔 10주년 기념 연말 콘서트 개최

이정아 이정아 작성 2014.11.12 09:43 조회 812
기사 인쇄하기
페퍼톤스

[SBS연예뉴스 | 이정아 기자]남성 2인조 밴드 페퍼톤스가 데뷔 10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 ‘PEPPER10NES, OUR SONGS’(페퍼톤스, 아워 송즈)를 개최한다.

페퍼톤스는 12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데뷔 10년을 되돌아보는 특별한 자리를 마련하고 뜻 깊은 시간을 갖는다.

‘PEPPER10NES, OUR SONGS’는 페퍼톤스의 대표곡으로 기억되는 과거 음반 수록곡들부터 지난 8월 발매한 정규 5집 ‘하이파이브’(HIGH-FIVE)에 실린 신곡까지 페퍼톤스의 10년사를 총망라하는 세트리스트로 채워진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페퍼톤스의 특별한 날을 축하하기 위해 그동안 앨범에 참여했던 동료 뮤지션들이 총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희, deb, 김현민, 연진, 이선 등 페퍼톤스의 음악으로 입을 맞췄던 뮤지션들이 동창회를 연상시키듯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여 의미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또 페퍼톤스의 공연 중 최초로 현악 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자리한다. 페퍼톤스 음악이 갖고 있는 특징인 현란한 스트링 선율이 리얼한 오케스트라 사운드로 펼쳐질 전망이다.

지난 2004년 EP ‘어 프리뷰’(A Preview)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한 페퍼톤스는 주목할 만한 음악적 행보로 입지를 굳혀왔다. 공상 만화영화를 연상시키는 재미있는 사운드부터 전자 사운드, 리얼한 밴드 사운드, 록적 컬러가 진하게 풍겨나는 넘버까지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그리며 10년을 달려왔다.

최근작인 ‘하이파이브’에서는 빈티지한 밴드 사운드를 만들기 위해 고전적 매뉴얼을 따라 녹음을 마쳤으며 오토튠 대신 담백한 보컬로 채워 색다른 분위기를 냈다. 멤버 신재평, 이장원이 수록곡 전곡을 직접 작사, 작곡한 것은 물론, 편곡과 믹싱까지 전반적인 작업을 이끌었고 4집부터 함께 하고 있는 기타리스트 양재인, 피아니스트 양태경, 드러머 신승규가 세션으로 참여해 완벽한 하모니를 만들었다.

happy@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