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영화 스크린 현장

아리아나 그란데, '위키드' 오디션 합격 특별했던 이유…"10살 때 보고 빠져들어"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14 16:58 조회 2,427
기사 인쇄하기
위키드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위키드'에서 글린다 역을 맡은 아리아나 그란데가 '위키드'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위키드'는 자신의 진정한 힘을 아직 발견하지 못한 '엘파바'(신시아 에리보)와 자신의 진정한 본성을 발견하지 못한 '글린다'(아리아나 그란데), 전혀 다른 두 인물이 우정을 쌓아가며 맞닥뜨리는 예상치 못한 위기와 모험을 그린 이야기.

21세기 최고의 뮤지컬로 손꼽히는 '위키드'를 영화화한 '위키드'가 존 추 감독, 아리아나 그란데, 신시아 에리보 등 영화의 주역들의 진심을 담은 'Passion 피처렛'을 전 세계 동시 공개했다.

공개된 'Passion 피처렛'은 영화 '위키드'의 엄청난 영화적 스케일뿐만 아니라 원작을 뛰어넘을 디테일, 그리고 세계적인 원작을 영화화하는 제작진과 배우들의 긴장감과 진정성이 느껴지는 비하인드를 동시에 담고 있다.

공개된 'Passion 피처렛'을 통해 현존하는 최고의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는 영화 '위키드'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보여 주었다. 착한마녀 '글린다' 역을 연기한 아리아나 그란데는 십 대 시절부터 '글린다'를 연기하고 싶어 했던 열정을 담은 인터뷰와 연습 영상들, 그리고 영화 '위키드'의 오디션 영상까지 공개하며 오랜 시간 '위키드'를 꿈꿔 왔음을 드러냈다.

위키드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 '위키드'를 볼 수 있던 기회가 있었다. 그때가 10살이었는데, 바로 빠져들었다"고 밝힌 아리아나 그란데는 영화 '위키드'의 첫 오디션부터 '글린다' 역으로 오디션을 합격했을 당시의 기쁨을 생생하게 전했다.

'위키드'의 환상적인 세계관은 '나우 유 씨 미2'로 마술 세계를 스크린에 완벽하게 창조해 냈던 존 추 감독의 연출과 '덩케르크', '인터스텔라'의 프로덕션 디자인을 맡은 나단 크로울리의 손을 거쳐 완성되었다.

영상을 통해 공개된 '위키드'의 장면들은 짧은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모두의 상상을 스크린에 옮긴 것 같은 화려하고 생생한 비주얼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하고 싶은 단 하나의 영화가 있다면이란 질문을 받을 때마다 항상 '위키드'라고 했다" 고 밝힌 존 추 감독은 '위키드'를 "반드시 극장에서 관람해야 하는 영화", "큰 스크린으로 경험해야 한다"고 전해 '위키드'가 전할 압도적인 영화적 체험을 예고하여 작품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미국 브로드웨이를 뜨겁게 달군 배우 신시아 에리보 역시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서쪽마녀 '엘파바'를 연기하는 신시아 에리보는 2016년 토니상 뮤지컬부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실력파 배우이다. 존 추 감독이 직접 오디션을 제안할 정도로 '엘파바'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 준 신시아 에리보는 "정말 긴 여정이었고, 그 시간에 진심으로 감사한다. 단 한번도 이런 영화에 참여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 못했다"고 영화에 합류하게 된 기쁨과 감동을 눈물로 전했다.

한편 '위키드'는 이번 영상에서 전 세계 관객들이 주목한 1차 예고편 공개 일정을 발표했다. 1차 예고편은 오는 5월 16일(목)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전 세계가 기대하고 있는 2024년 최고의 대작 '위키드'는 11월 27일(수) 국내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