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영화 스크린 현장

'하이재킹' 하정우, 한국판 탑건?…베테랑 공군 출신 부기장 변신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5.13 15:01 조회 510
기사 인쇄하기
하정우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하정우가 영화 '하이재킹'에서 공군 출신의 여객기 부기장 태인으로 분해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국가대표, 외교관, 앵커 등 다채로운 직업의 캐릭터로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배우 하정우가 '하이재킹'에서 납치된 여객기의 부기장 태인으로 또 다른 얼굴을 선보인다.

태인은 뛰어난 비행 실력으로 촉망받던 공군 전투기 조종사였다. 2년 전, 상공 훈련 중 납북을 시도하는 여객기 격추 명령을 받고, 하이재킹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명령을 거부해 강제 전역을 당한다. 이후 민간 항공사 여객기의 부기장이 되지만 아직도 자신의 선택에 대한 회의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인물이다.

13일 공개된 스틸에서 하정우의 모습은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탑건'을 떠올리게 한다. 공군 조종사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승객들의 편의를 위해 세심하게 살피는 부기장의 신뢰 가득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이재킹

특히, 극한의 상황에서도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여객기를 책임지는 모습은 그의 굳은 의지와 신념을 엿보게 만든다. 절체절명의 순간, 모두를 위한 선택을 해야만 하는 남다른 책임감과 복합적인 심리를 가진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담아낸 하정우의 연기는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하정우는 "태인이 겪는 갈등과 심리 묘사가 굉장히 잘 기술되어 있다. 주어진 상황 속에서 어떻게 하면 더 설득력 있는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는지 고민했다"며 여객기의 부조종사로 다층적인 갈등을 겪게 되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고심했던 과정을 전했다.

'하이재킹'을 연출한 김성한 감독은 "하정우 배우가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 되게 빠져든다. 태인이라는 캐릭터가 상황 속에서 얼굴과 감정으로 표현을 해야 한다. 눈빛으로 디테일한 것들을 세심하게 표현해 줬다"며 하정우만이 보여줄 수 있는 몰입도 높은 연기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에서 여객기가 납치된 일촉즉발의 상황, 도망칠 수 없는 한정된 공간이 주는 긴장감을 리얼타임으로 전하며 강렬한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는 6월 21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