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2일(수)

영화 스크린 현장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유지태·김새벽 등 경쟁부문 및 넷팩상 심사위원 14인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4.12 14:54 조회 354
기사 인쇄하기
전주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공동집행위원장 민성욱·정준호)가 감독, 배우, 영화평론가, 프로그래머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인들로 구성된 경쟁부문 및 넷팩(NETPAC)상 심사위원 총 14인을 선정했다.

■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 5인

먼저,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에는 해외 영화인 3명이 이름을 올렸다. 캐나다 토론토를 중심으로 픽션부터 실험영화까지 광범위하게 작업하는 작가이자 배우로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 '맷과 마라'의 주연인 배우 데라 캠벨, 2024 베를린국제영화제 인카운터스 섹션에서 '너는 나를 불태워'(2024)를 올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신 마티아스 피녜이로 감독, 고전 영화의 기법부터 다큐멘터리와 실험영화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영화의 계보를 반영하며 성과 인간의 욕망을 탐구한 작품으로 칸, 베니스, 로카르노, 토론토, 베를린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해 국제적인 명성을 쌓은 포르투갈의 주앙 페드로 호드리게스 감독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한다.

국내 영화인으로는 '봄날은 간다'(2001), '올드보이'(2003), '황진이'(2007), '사바하'(2018), '돈'(2018)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비롯 최근에는 OTT 시리즈물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2022), '비질란테'(2023) 등에도 출연, 건국대학교 영상학과 교수로 재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겸 교수 유지태와 영화 '키친'(2009)으로 데뷔한 후 '무서운 이야기'(2012), '결혼전야'(2013),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2016), '새해전야'(2020)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선보인 폭넓은 연출로 누구나 당연하다고 여긴 생각이나 평범한 일상에서 발견한 이면의 감정들을 때로는 발칙하게 때로는 감성적으로 담아내는 홍지영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 5인은 전 세계 신인 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 연출작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한다.

■ 한국경쟁 부문 심사위원 3인

한국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는 1995년부터 '씨네 21'에서 기자 생활을 해왔고 '영화를 멈추다'(2008), '묘사하는 마음'(2022), '나를 보는 당신을 바라보았다'(2022) 등 영화 관련 저서를 저술한 '씨네 21' 김혜리 편집위원, 2002년부터 토론토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로 활동하며 중국, 홍콩, 일본, 한국 등에서 아시아 최신작과 영화감독을 발굴하고 지난 20년간 로테르담국제영화제, 토리노국제영화제 등 다양한 영화제와 기관에서 자문위원 및 수입 담당자로 활동한 토론토국제영화제 선임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풀비,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전방위적 문화 활동 중인 무빙 이미지 큐레이터이자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아시안필름아카이브의 프로그램 및 대외협력 담당자로 재직한 싱가포르국제영화제의 프로그램 디렉터 통케이위가 참여한다.

■ 한국단편경쟁 부문 심사위원 3인

한국단편경쟁 심사는 '줄탁동시'(2012), '한여름의 판타지아'(2017), '그 후'(2017), '벌새'(2019)를 비롯해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2023) 등 장르를 불문한 다양한 연기로 활동 중이며, 특히 '벌새'의 인상 깊은 연기로 2019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조연상, 2020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김새벽, 다큐멘터리와 극영화의 경계에서 인간의 언어와 영화의 언어를 조화롭게 잇는 작품을 연출하며 단독 연출 데뷔작 '미래 완료'(2016)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최우수데뷔작상을 수상하고 베를린국제영화제 인카운터스 섹션에서 '우리가 눈을 뜨고 잘 때'(2024)를 상영,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한 독일 출신의 넬레 볼라츠 감독, 장편 '족구왕'(2013), '최악의 하루'(2016),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2015), '파스카'(2013), '분장'(2016), '불온한 당신'(2015), '절해고도'(2021) 등의 배급, 홍보/마케팅을 진행하고 2017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홍보마케팅상을 수상했으며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 영화제 및 개봉작의 모더레이터로 활동 중인 독립영화스튜디오 무브먼트 대표 진명현이 심사를 맡았다.

■넷팩(NETPAC)상 심사위원 3인

넷팩(NETPAC)상 심사에도 3인의 심사위원이 참여한다. 태국단편영화페스티벌의 창립 멤버로 1997년부터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아시아다큐멘터리네트워크(AND)의 선정 위원, 국제영상자료원연맹 집행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발히 활동한 현 태국필름아카이브 원장 찰리다 우아붐렁짓, 장편 다큐멘터리 '자화상'(2003), '피아골에 다시 서다'(2009)의 각본 및 연출, 장편 극영화 '패밀리마트'(2009), '숨'(2009), '인어전설'(2016), 장편 다큐멘터리 '지석'(2022) 등의 각본으로 참여하고 전북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역임한 미래영화연구소 소장 전병원, 평론집 '소설의 고독'(2008), '흔들리는 사이 언뜻 보이는 푸른빛'(2014), '가버릴 것들을 향한 사랑'(2023), 산문집 '마음을 건다'(2017), '서로의 등을 바라보며'(2023)를 출간하고 대산문학상을 수상한 도서출판 강의 대표이자 비평가 정홍수이다.

14인의 심사위원이 선정한 수상작은 5월 7일(화)에 진행되는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1일(수)부터 5월 10일(금)까지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