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3일(금)

영화 스크린 현장

'범죄도시4' 마동석X김무열X박지환X이동휘, 베를린영화제 간다…영화도 첫 선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2.08 09:53 조회 715
기사 인쇄하기
범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범죄도시4'의 주역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허명행 감독이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다.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범죄도시4'가 한국 시리즈 영화 최초로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부문에 초청된 데 이어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허명행 감독의 베를린행을 확정했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올 여름 국내 개봉이 예정된 가운데 베를린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전 세계 최초 공개)로 첫 공개될 예정이다.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하는 '범죄도시4' 팀은 오는 23일 오후 16시 45분(현지기준) 포토콜과 기자 간담회로 공식 일정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같은 날 저녁 21시 40분(현지기준) 베를린국제영화제를 대표하는 극장 중 하나인 Berlinale Palast에서 레드카펫을 밟는다.

베를린의 금요일 밤을 화려하게 장식할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허명행 감독은 전 세계 영화 팬들과 인사를 나눈 뒤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범죄도시4'의 첫선을 보인다. 정식 개봉 전 최초로 '범죄도시4'를 관람할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이번 프리미어 상영은 영화제에 참석한 언론 및 관계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예상된다.

'범죄도시4'는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글로벌한 첫 인사를 마친 뒤 본격적으로 국내 개봉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