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3일(금)

영화 스크린 현장

'데드맨', 한국 영화 3파전서 1위로 출발…'웡카'에는 밀렸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4.02.08 09:14 조회 42
기사 인쇄하기
데드맨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조진웅, 김희애 주연의 영화 '데드맨'이 설 연휴를 겨냥한 한국 영화들과의 경쟁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모았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데드맨'은 개봉 첫날인 7일 전국 2만 8,099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2위로 데뷔했다. 같은 날 나란히 개봉한 '소풍'은 2만 1,510명, '도그데이즈'는 2만 706명을 동원해 3,4위에 랭크됐다.

'데드맨'은 이름값으로 돈을 버는 일명 바지사장계의 에이스가 1천억 횡령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후, 이름 하나로 얽힌 사람들과 빼앗긴 인생을 되찾기 위해 추적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조진웅과 김희애가 주연을 맡았다.

7 개봉한 작품 중에서는 가장 많은 관객을 모았지만 종전 1위작인 '웡카'를 넘지는 못했다. '웡카'는 같은 날 5만 5,706명을 모아 8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설 연휴를 겨냥해 개봉한 한국 영화 세 편의 첫 날 성적은 처참한 수준이다. 세 영화 모두 2만 명대로 출발해 4일간 이어질 연휴에서 분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