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천박사' 강동원 "'전우치', '검사외전'과 겹쳐보이지 않으려 노력"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9.19 16:00 수정 2023.09.19 16:38 조회 100
기사 인쇄하기
강동원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강동원이 신작을 통해 매력적인 캐릭터 연기를 선보였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강동원은 "시나리오 자체가 신선하고 재밌다고 생각했다"며 영화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천박사라는 캐릭터가 제 전작 '전우치', '검사외전'과 겹치는 지점이 있을 거라 생각해서 보이지 않게 피하려 했다. 내면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라 감정의 레이어를 쌓으려고 했다. 또한 극 전체를 이끄는 캐릭터라 유머도 섞으려고 했다"고 연기의 주안점을 밝혔다.

천박사

이번 작품에서 강동원은 귀신을 믿지 않는 가짜 퇴마사 '천박사'로 분해 끼와 매력을 과시했다.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 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7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