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영화 스크린 현장

이중옥, '파로호'로 들꽃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 소식에 울컥, 더 열심히 하겠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26 10:57 수정 2023.05.26 10:58 조회 108
기사 인쇄하기
이중옥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중옥이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었다.

이중옥은 지난 24일 열린 제10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파로호'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파로호'는 치매 노모의 실종 이후 도우와 관계된 세 인물 사이에서 펼쳐지는 일상의 파문과 숨 막히는 서스펜스를 담은 영화. 이중옥은 주인공인 도우 역으로 열연, 러닝 타임 100분을 몰입감 있게 이끌어 호평받았다.

그가 맡은 도우는 치매 노모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펴 마을에서 알아주는 효자지만, 노모가 실종되자 마을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의심을 받는 인물이다. 이중옥은 숨 막힐 정도로 촘촘한 전개 속에서 점차 내면이 파괴되어 가는 인물의 복잡한 심경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날 예정된 스케줄로 인해 시상식에 불참한 이중옥은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남우주연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중옥은 "훌륭하신 선후배님들 사이에서 제가 상을 받게 되어서 조금 당황스럽지만,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상을 주신 것 같습니다"며 진심을 담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파로호'팀 너무 감사합니다.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우리 배우들 추운 겨울 힘든 상황에도 최선을 다하신 모습, 여러분들의 한 신 한 신 모두가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들꽃영화상 주최 측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영화로 다음번엔 직접 찾아뵙겠습니다"라며 작품과 시상식을 위해 애써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중옥은 "아쉽게도 시상식엔 참석을 못했지만 수상 소식을 듣고 한동안 울컥했습니다. 무슨 감정인지는 모르겠지만 포기하지 않고 연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배우로서의 포부를 전해다.

극단 차이무 출신인 이중옥은 대학로에서 연극 배우로 이름을 알리다 2007년 영화 '밀양'으로 상업영화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모범형사2'를 비롯해 '더 글로리', '유니콘', 영화 '스텔라', '컴백홈' 등 브라운관은 물론 OTT와 스크린을 넘나드는 행보로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ebada@sbs.co.kr

<사진 제공 = 지킴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