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영화 스크린 현장

'범죄도시3' 마동석 "극강 빌런 둘이라 액션 횟수와 양 늘렸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5.22 16:27 수정 2023.05.22 17:12 조회 355
기사 인쇄하기
마동석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마동석이 '범죄도시3' 속 설정 때문에 액션의 횟수와 양을 늘렸다고 밝혔다.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3'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마동석은 시리즈 최초로 두 명의 빌런과 대적하는 설정으로 인해 액션의 강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세팅해 놓은 극강의 빌런이 두 명이다 보니 당연히 액션의 횟수나 양이 많아졌다"면서 "제가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계속 만들어 내려고 하는 액션이 쉽지는 않다. 어릴 때부터 해온 복싱으로 액션으로 만들되 매 편 디테일하게 다른 액션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액션 디자인은 무술 감독과 상의하에 만든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액션은 다 힘들다. 그렇지만 지금의 무술 감독과 20년 가까이 호흡을 맞춰 왔고, 그 분이 디자인을 잘 해준 것도 있다. 일반적인 주먹 액션보다 제가 한 액션은 위험도가 최소 3~4배 정도 높다. 실제로 얼굴에 맞으면 사고가 나기 때문에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액션을 하면서도 (상대가) 안 다치도록 최선을 다했다"라고 덧붙였다.

범죄도시3 스틸사진

마동석은 "몸통 부분 액션 할 때는 얼굴은 당연히 건들면 안 된다. 몸통은 가끔 손이 닿아야 해서 안전장치 패드를 몸에 다 심어놨다. 힘 조절을 해도 장기가 울리기 때문에 난도가 있다. 항상 조심하되 시원하고 통쾌한 액션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이번 작품에는 이준혁과 아오키 무네타카 두 명의 빌런이 등장한다.

영화는 오는 5월 31일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