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5일(월)

영화 스크린 현장

오승훈, '독전2' 이어 '삼식이 삼촌' 합류…"가슴 뛰는 작품"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3.15 14:30 조회 141
기사 인쇄하기
오승훈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오승훈이 영화 '독전2'에 이어 화제의 드라마 '삼식이 삼촌'에 출연 소식을 전했다.

오승훈의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승훈이 '삼식이 삼촌'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삼식이 삼촌'은 1960년대 초 격동기를 살아낸 삼식이 삼촌(송강호)과 김산(변요한), 두 남자의 뜨거운 욕망과 브로맨스를 다루는 작품이다. 송강호, 변요한 등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하며 일찍이 화제를 모았다.

이 가운데 오승훈은 극중 청우회 의장이자 세강방직 사장 안요섭의 막내아들 '안기철' 역을 맡았다. 이에 재벌가의 아들이자 아버지를 살뜰히 보필하는 인물로 분한 오승훈이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오승훈은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 대본을 읽는데, 텍스트를 읽는 게 아니라 마치 장면이 앞에서 펼쳐지는 것처럼 잘 그려졌고 그만큼 재미있었다. 그러고 나서 감독님을 만나 작품과, 안기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나니, 가슴이 많이 뛰었고, 꼭 참여해서 이 좋은 이야기를 잘 표현하는 멋진 오브제가 되고 싶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감독님부터, 스태프분들, 배우 선배님들까지 한 분도 빠짐없이 배울 점이 정말 많은 멋진 분들이다. 현장에서 함께 호흡하며 선배님들의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벅찬 기대가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오승훈은 치열했던 오디션을 통과해 넷플릭스 '독전2' 주인공 '락' 역에 발탁된 바 있다. '독전2'에 이어 '삼식이 삼촌'까지 캐스팅 돼 하반기 기대작에 잇따라 출연하는 행운을 얻게 됐다.

<사진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