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데시벨' 김래원 "대역 없이 실제 액션…배우로서 욕심 났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07 16:19 수정 2022.11.10 12:21 조회 68
기사 인쇄하기
김래원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래원이 영화에서 CG, 대역 없이 액션신을 소화한 이유를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데시벨'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김래원은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여러 액션 신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애초에는 대역을 쓰려고 했다. 카체이싱도 CG 또는 대역으로 하기로 감독님과 사전 협의를 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 가서 감독님과 의논을 많이 하면서 영화의 완성도를 위해 최선의 선택을 하게 됐다. 배우로서 욕심을 내다보니 제가 (직접) 다 하게 됐다. 비교적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김래원은 테러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으로 분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연기를 동시에 보여줬다.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분)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분)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이다.

영화는 11월 1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