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나홍진·윤종빈 발굴한 미쟝센 영화제, 개최 포기…20주년 앞두고 '충격'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1.14 09:40 수정 2021.01.14 10:00 조회 67
기사 인쇄하기

미쟝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코로나19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단편영화제마저 중단시켰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측은 지난 13일 공식 SNS에 "작년부터 이어져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의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한다.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영화제 측은 "새로운 형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해 나갈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하겠다. 그동안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과 감독님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미쟝센 영화제는 충무로 영화감독의 등용문으로 알려진 국내 대표적인 단편영화제다. '곡성' 나홍진,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명량'의 김한민 감독, '늑대소년' 조성희, , 이상근, '가려진 시간' 엄태화, '차이나타운' 한준희 등이 미쟝센 영화제를 통해 데뷔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가 극심할 때도 미쟝센 영화제는 온라인 개최로 전환해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당시 55편의 유료 상영작이 1만9천여 건 결제되는 성과를 올렸다. 그러나 올해 20주년을 앞두고 영화제 중단 소식이 전해져 영화계는 물론 영화팬들도 충격이라는 분위기다.

-다음은 미쟝센 단편영화제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쟝센 단편영화제입니다.

작년부터 이어져온 코로나19의 유행과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의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합니다.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

또한 새로운 형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 해 나갈 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 하겠습니다.

그동안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과 감독님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