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조민아, 결혼 약속한 남자친구와 결별 "음주 후 난폭+신용불량…신뢰가 무너졌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0.05.10 09:29 수정 2020.05.10 15:06 조회 3,604
기사 인쇄하기
조민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4월 결혼'을 예고했던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연인과의 결별을 고백했다.

조민아는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자친구와 최근 헤어졌음을 밝혔다.

조민아는 "예쁜 소식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며 "사랑만으로 모든 걸 떠안기엔 제 그릇이 작은 것 같다. 실패하고 싶지 않아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해왔다. 애 써 오는 동안 정말 많이도 울었다"라고 결별 심경을 전했다.

특히 조민아는 "거짓말들이 도가 지나쳐 믿음과 신뢰가 무너졌다"라며 남자친구와 헤어진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제가 앓고 있는 자가면역질환에 담배 연기가 위험하기 때문에 만난 직후 담배를 끊었다고 해서 완전하게 믿고 있었는데 최근까지 계속 담배를 피워왔다는 사실에 너무나 충격을 받았다"라며 연인과 흡연 문제로 갈등이 있었음을 밝혔다.

조민아

또 "술을 마시면 기억을 전혀 못한다거나 난폭해지는 등의 이상 증세도 무서웠다"라며 "결혼하자고 한 이후에 본인 명의로 신용거래를 할 수 없게 된 사실을 말해주었고, 현재 하는 일이 일용직이며 모아놓았다는 1000만 원은 지급정지를 당해서 쓸 수 없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신용정보원에서 연락이 왔다고 해서 카드값을 내주었고, 핸드폰 요금이 밀려 정지가 되었다고 해서 100만 원 가까이의 핸드폰 통신비용도 내주었다"며 "생활비를 아끼기 위해 매일 새벽에 일어나서 도시락을 싸주었고 퇴근 후엔 저녁밥을 지어줬다"라고 덧붙였다.

조민아는 "하루살이 같은 매일이 늘 막막했고 불안정해서 내가 더 노력하면 정신 차리고 열심히 살아주겠지.. 믿어보려 무던히 노력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감당이 안 될 만큼 버거워져 사이를 정리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음이 너무나 아프고 힘이 들지만 잘 추스르고 이겨내 보겠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조민아는 지난 1월 SNS 글을 통해 열애 사실을 밝혔다. 이어 3월에는 '4월의 품절'이라는 글을 통해 결혼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의 결혼은 성사되지 않았고, 조민아는 그 이유가 남자친구에 대한 불신, 폭력성, 경제력 등이라 설명했다.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조민아입니다.

예쁜 소식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픕니다. 사랑만으로 모든 걸 떠안기엔 제 그릇이 작은 것 같습니다.

실패하고 싶지 않아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애써 오는 동안 정말 많이도 울었습니다. 선택한 관계에 책임을 지기 위해 어떠한 이기적인 모습들도, 상식 밖의 상황들도 이해해왔습니다. 하지만 모든 게 당연해지다 못해 거짓말들이 도가 지나쳐 믿음과 신뢰가 무너졌습니다.

제가 앓고있는 자가면역질환에 담배 연기가 위험하기 때문에 만난 직후 담배를 끊었다고 해서 완전하게 믿고 있었는데 최근까지 계속 담배를 피워왔다는 사실에 너무나 충격을 받았습니다. 술을 마시면 기억을 전혀 못한다거나 난폭해지는 등의 이상 증세도 무서웠습니다.

결혼하자고 한 이후에 본인 명의로 신용거래를 할 수 없게 된 사실을 말해주었고, 현재 하는 일이 일용직이며 모아놓았다는 1000만원은 지급정지를 당해서 쓸 수 없다고 했습니다. 신용정보원에서 연락이 왔다고 해서 카드값을 내주었고, 핸드폰 요금이 밀려 정지가 되었다고 해서 100만원 가까이의 핸드폰 통신비용도 내주었습니다.

생활비를 아끼기 위해 매일 새벽에 일어나서 도시락을 싸주었고 퇴근 후엔 저녁밥을 지어줬습니다. 하루살이 같은 매일이 늘 막막했고 불안정해서 내가 더 노력하면 정신차리고 열심히 살아주겠지 믿어보려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감당이 안될만큼 버거워져 사이를 정리합니다. 마음이 너무나 아프고 힘이 들지만 잘 추스르고 이겨내보겠습니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며 받는 사랑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