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남주혁, 공유·수지와 한솥밥?…YG 결별설 솔솔

김지혜 기자 작성 2020.03.11 09:40 수정 2020.03.11 10:33 조회 748
기사 인쇄하기
남주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남주혁이 YG를 떠나 새 둥지를 틀지 관심이 모아진다.

남주혁은 내달 수년간 몸 담았던 YG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된다. 이와 더불어 매니지먼트 숲으로의 이적설이 불거졌다.

연예기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1일 SBS연예뉴스에 "미팅을 한 건 맞지만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매니지먼트 숲은 공유, 공효진, 전도연, 정유미, 최우식, 수지 등이 소속돼 있는 배우 전문 기획사다.

남주혁은 숲 소속 배우들과도 인연이 깊다. 정유미와는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을 촬영했고, 수지와는 드라마 '스타트업' 촬영을 앞두고 있다.

남주혁은 현재 영화 '리멤버'를 촬영 중이며, 내달부터 '스타트업' 촬영에 돌입한다. 하반기에는 노희경 작가의 신작 '히어(HERE)'에 출연할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