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서동주 "父 서세원, 기억하고 싶지 않아…행복하길 바란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0.02.03 13:07 수정 2020.02.03 13:35 조회 4,098
기사 인쇄하기
서동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 서세원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3일 방송될 SBS플러스 에서는 화려한 이슈 뒤에 감춰졌던 서동주의 진솔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미국 유명 로펌 소속 변호사라는 타이틀과 더불어, 화려한 외모로 늘 화제를 몰고 다니는 서동주는 알려진 대로 개그맨 서세원과 배우 서정희의 장녀다. 서동주는 부모님의 이혼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국밥집을 찾은 서동주는 "아빠 서세원은 너에게 어떤 사람이야?"라는 김수미의 물음에 "기억의 다락방이 있다면, 아빠 관련된 건 그곳에 넣어두고 꺼내고 싶지 않다"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서동주는 담담한 어조로 "(다락방을) 여는 순간 부정적인 감정이 제 인생을 삼킬 것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보지 못해도 그저 아빠가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그간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속 깊은 서동주의 매력은 3일 오후 10시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