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물괴',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스릴있는 모험"

김지혜 기자 작성 2018.08.24 09:44 수정 2018.08.24 10:21 조회 106
기사 인쇄하기
물괴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물괴'(감독 허종호)가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간다. 

24일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에 따르면 '물괴'는 제51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경쟁부문인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영화. 한국형 크리쳐 액션 사극의 탄생을 예고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관심을 받았다.

시체스 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인 미케 호스텐치(Mike Hostench)는 "'물괴'는 시체스 영화제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영화다. 허종호 감독은 액션 사극과 크리쳐물의 감각적인 조합을 선보인다. 스릴 있는 모험과 밀도 있는 드라마, 그리고 '물괴'가 주는 공포감은 많은 관객에게 비교할 수 없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스페인에서 진행되는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는 SF, 공포, 스릴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 영화에 초점을 맞춘 영화제로 벨기에의 브뤼셀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포르투갈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힌다.

앞서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초청됐던 한국영화로는 '아가씨'(2016), '곡성'(2016), '부산행'(2016), '괴물'(2006) 등이 있다. 신선한 설정과 장르적 도전으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잡은 기존 초청작에 이어 크리쳐 액션 사극이란 새로운 장르의 포문을 열 영화 '물괴'도 해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물괴'는 오는 9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