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정혜성, 의문의일승 종영소감 “도전이자 행운이었다”

손재은 손재은 작성 2018.01.30 09:16 수정 2018.01.30 10:27 조회 247
기사 인쇄하기
정혜성

[SBS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배우 정혜성이 ‘의문의 일승’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혜성은 30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함께해주신 스태프분들, 선후배 배우분들, 감독님, 작가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고, 촬영하는 동안 늘 감사한 날들의 연속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 ‘의문의 일승’ 진진영 역은 나에게 큰 도전이자 행운이었다. 아버지를 잃은 딸로서, 어머니를 진심으로 안아줄 수 있는 딸로서 그리고 형사로서 어떻게 하면 시청자 여러분들께 더 진정성 있게 다가갈 수 있을까 많이 고민하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정혜성은 "마지막으로 ‘의문의 일승’을 끝까지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감사하다. ‘의문의 일승’ 속 진진영도, 정혜성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에서 실적을 향한 승부욕 강한 광수대 암수전담팀 경위 진진영 역을 맡았다. ‘의문의 일승’은 30일 종영한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