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아이유, 오늘 '꽃갈피 둘' 공개 '박정민 출연 뮤비까지' 관심 집중

이정아 이정아 작성 2017.09.22 08:27 조회 368
기사 인쇄하기
아이유-박정민

[SBS연예뉴스 |이정아 기자] '대세 배우' 박정민이 아이유의 새 음반 티저 주인공으로 낙점, 지원사격을 펼친다.

아이유 소속사는 21일 자정 공식 SNS 등을 통해 22일 공개를 앞둔 아이유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의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선공개곡 '가을 아침'이 각 차트 최정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는 가운데 아이유의 '본격 컴백'이 불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만큼, 마지막 타자로 공개된 이번 '꽃갈피 둘' 티저 영상에 더욱 큰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새 음반 '꽃갈피 둘'에 수록된 신곡 일부의 분위기를 관통할 이번 3차 티저 영상은 영화 '동주' 등을 통해 대세 배우로 자리 잡은 배우 박정민이 등장해 화제에 부응했다.

풀벌레 소리 들리는 밤, 적막한 방안에 들어선 박정민의 첫 등장은 옛 시대 배경의 단편영화 도입부처럼 빈티지한 영상미를 담고 있다. 편지지를 눈앞에 둔 채 무언가를 회상하기 시작한 박정민의 모습 뒤로 아이유의 잔잔한 허밍이 등장하면서 오감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번 3차 티저 영상은 앞서 공개된 콘텐츠들과 달리 아이유가 직접 드러나지 않고 BGM 또한 없다는 점에서 22일 발매될 신작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이고 있다.

아이유의 새 음반 '꽃갈피 둘'의 영상 작업들은 '밤편지', '팔레트'로 아이유와 완벽한 호흡을 맞춰 온 비하인드 더씬의 이래경 감독이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았다. 이래경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 아래 넘버원 음원퀸 아이유와 실력파 배우 박정민의 만남이 성사된 만큼 이들의 '완벽 케미'가 더욱 생동감을 더한다.

이에 소속사 측은 "이번 작업을 통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아이유와 박정민은 서로의 팬임을 자청하고 의견을 주고받는 등 연신 훈훈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다.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이유는 22일 오후 6시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을 발표하고 하반기 가요계 깜짝 컴백에 나선다. '꽃갈피 둘'은 2017년 상반기를 바쁘게 달려온 아이유가 '방학 같은 기분'으로 작업해 선보이는 신보로 세대를 관통하는 추억의 명곡들을 아이유만의 순수하고 깊은 음색으로 재해석해 진한 공감과 울림을 선사한다.

이에 앞서 아이유는 지난 18일 데뷔 기념일을 맞아 선공개곡 '가을 아침'(원곡 양희은)의 음원을 기습 발표, 4일 연속 음원차트 1위를 '올킬'하며 '음원퀸'다운 진면목을 과시하고 있다.

아이유의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은 22일 멜론을 포함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된다.

happy@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