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다시만난세계' 여진구-이연희, 12년 만의 재회 '애타는 로맨스'

강선애 기자 작성 2017.07.11 08:53 조회 319
기사 인쇄하기
다시만난세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이연희가 운명적인 ’12년 만의 재회’를 예고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SBS 새 수목 드라마 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이하 ‘다만세’)는 열아홉 살 청년과 동갑(같은 해 태어난)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를 담는다. 여진구는 주민등록상으로는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미스터리한 소년 성해성 역을, 이연희는 주방 보조 5년차이자 해맑은 말괄량이 정정원 역을 맡아 뭉클한 ‘판타지 로맨스’ 호흡을 선보인다.

이와 관련 여진구와 이연희의 ‘안타까운 재회’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어딘가 충격받은 듯 혼란스러워하는 불안한 표정의 여진구와 하얀 원피스를 입은 채 어깨에 짊어진 가방끈을 꼭 쥔, 이연희가 마주 보고 서 있는 것.

이연희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듯 다른 곳을 뚫어지게 응시하고 있는 여진구와 그런 여진구를 애타는 눈길로 바라보는 이연희 모습이 포착되면서 12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재회한 두 소꿉친구가 기구한 ‘운명의 장난’을 극복하고 극적 상봉을 할 수 있을지 궁금케 하고 있다.

여진구와 이연희의 ‘기찻길 위 엇갈린 재회’ 장면은 지난 6일 경기도 연천군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극 중에서 해성이 갑작스레 사라지고 난 후 12년 만에 두 사람이 우연히 맞닥뜨리게 되는 장면. 세밀한 감정 연기가 필요한 장면을 앞두고 여진구와 이연희는 연출을 맡은 백수찬 PD와 실제 같은 리허설을 진행하는 등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으로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특히 해가 저물기 시작하는 오후 무렵부터 시작된 기찻길 촬영은 실제 열차가 지나가는 곳인 데다, 인근에 차도가 밀접해 있어 촬영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했다. 뿐만 아니라 여진구와 이연희를 보기 위해 주위를 지나던 사람들이 몰려들어 촬영장이 인산인해를 이루면서 촬영장엔 다소의 긴장감이 감돌았다. 하지만 제작진이 시민들에게 일일이 양해를 구하고, 스태프들에겐 미리 장소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순조로운 진행을 이어가면서 더욱 완성도 높은 장면이 만들어졌다.

제작진은 "여진구와 이연희는 몰려든 시민들로 인해 자칫 감정이 흐트러질 수 있는 상황에서도 슛이 들어가는 순간 성해성, 정정원 역에 완벽히 몰입, 12년 만에 마주친 안타깝고 애절한 재회 장면을 완벽하게 그려냈다"고 밝혔다.

한편 ‘다시 만난 세계’는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가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 이후 3번째 힘을 합친 작품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진구-이연희-안재현-정채연을 비롯해 신구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 가슴 뭉클한 ‘판타지 로코’를 선보일 ‘다시 만난 세계’는 현재 방영 중인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