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아수리언, 전주로 모여라"…'아수라', 전주 돔 상영

김지혜 기자 작성 2017.04.11 09:20 조회 255
기사 인쇄하기
아수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지난해 가장 저평가된 수작으로 꼽히는 '아수라'(감독 김성수, 제작 사나이 픽처스)가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관객과 다시 만난다.

오는 27일 개막하는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충직)가 올해 '전주 돔 상영'을 선보인다.

'전주 돔'은 날씨와 기상 변화에 취약하다는 야외상영장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주라운지’ 안에 지은 대형 TFS 텐트다. 전주 돔 상영은 어느 때보다 집중력 있는 관람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최대 3천 명까지 수용 가능한 든든한 외형만큼 시민들이 두루 즐길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포진해 많은 관객들을 ‘전주 돔 상영’으로 이끌 것으로 보인다.

4월 28일부터 5월 5일까지 매일 오후 7시에 관객들을 찾아갈 ‘전주 돔 상영’의 첫 테이프는 '파리의 밤이 열리면'이 끊는다. 프랑스 유명 배우이자 감독인 에두아르 바에르가 각본, 연출, 주연을 도맡은 작품으로, 올해 1월 프랑스에서 개봉한 최신작이다.

29일에는 한국영화 '아수라'가 상영된다. 영화제 측은 "김성수 감독, 정우성, 황정민 주연 '아수라'는 최근 한국영화 중 가장 반역적인 문제작임에도 개봉 당시 충분히 조명되지 못한 점을 고려해 전주 돔 상영작으로 선정됐다"라고 밝혔다. 

'아수라'는 '아수리언'이라 불리는 마니아들을 만들어낼 정도로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이번 상영에는 전국의 아수리언들이 전주로 향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수라

나흘째인 30일에는 특별히 두 편이 상영된다. 오후 4시에는 실루엣 애니메이션의 대가인 미셸 오슬로 감독의 '이반 차레비치와 공주'가 상영된다. '키리쿠와 마녀', '프린스 앤 프린세스'로 유명한 미셸 오슬로의 장인정신이 빛나는 환상적인 그림자 애니메이션이다.

같은 날 저녁 7시에 상영되는 '내 사랑'은 캐나다의 민속 화가 모디 루이스의 전기를 다룬 작품으로 배우 에단 호크가 대본을 보기도 전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리베라시옹 데이', '마스터', '로스트 인 파리', '리틀 하버', '패트와 매트: 뚝딱뚝딱 대소동', '정글북' 등이 상영 예정돼 있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전주 돔 상영’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상영 이후에는 초청 뮤지션들의 공연과 갈라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전년보다 훨씬 좋은 환경에서 관객들이 영화와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열린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