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그래그런거야' 왕지혜 "김수현 작가, 기죽지 말라 격려해줘"

강선애 기자 작성 2016.03.18 15:25 조회 294
기사 인쇄하기
그래그런거야 왕지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래, 그런 거야’ 왕지혜가 김수현 작가에 대해 이야기했다.

왕지혜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진행된 SBS 주말특별기획 ‘그래, 그런 거야’(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 기자간담회에서 매회 대본리딩을 진행해 극의 흐름을 짚고, 배우들간의 연기호흡을 맞추는 김수현 작가의 작품에 함께하는 소감을 전했다.

왕지혜는 "진작에 이렇게 리딩하고 배우들이 연습해야 하는 거였다. 왜 그 전에는 이렇게 못했나 하는 아쉬움이 있고 반성도 하게 된다"며 "매 회 빠지지 않고 리딩하는데, 리딩만으로도 배우가 느끼는 게 진짜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배우들에게 날카롭게 지적하기로 유명한 김수현 작가에 대해 왕지혜는 "호되거나 무섭게는 하지 않으신다"며 "오히려 시청률이 생각보다 저조하더라도, 기 죽지 말라고 격려도 많이 해주시고 힘도 북돋아 주신다"라고 설명했다.

또 "(대본리딩을) 하면서 많이 느낀다. 혼나고, 숨고 도망치고 싶은 순간이 분명 있긴 하지만, ‘이걸 또 넘겼구나’ 하며 한 회 한 회 성장한다는 생각이다. 그 재미도 있고 함께 힘을 합쳐 만들어 나간다는 설렘도 쾌감도 있다. 여러 가지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설레고, (연기를) 처음 할 때 느낌도 든다"라고 말했다.

왕지혜는 ‘그래, 그런 거야’에서 3년 동안 네 번 헤어진 유세현(조한선 분)에게 다시 만나자고 매달리다가, 드디어 세현의 결혼 결심을 얻어낸 철없는 부잣집 외동딸 유리 역을 맡아 통통 튀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그래, 그런 거야’는 3대에 걸친 대가족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잊고 있던 가족의 소중함과 의미를 경쾌하면서도 진지하게 그리는 드라마다. 김수현 작가의 탄탄한 스토리와 공감을 일으키는 대사, 손정현 PD의 섬세한 연출력, 현실적이면서도 개성 가득한 캐릭터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