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문화사회

메르스, 환자 145명 격리 4천856명…'메르스 확산 막을 방법 없나?'

연예뉴스팀 연예뉴스팀 작성 2015.06.14 18:15 조회 639
기사 인쇄하기
메르스 환자 12명

[SBS연예뉴스 연예뉴스팀] 메르스, 환자 145명 격리 4천856명…'메르스 확산 막을 방법 없나?'

환자 145명 격리 4천856명

메르스 환자 145명 격리 4천856명으로 드러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메르스 환자가 7명 더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환자 수가 모두 14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4명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지난달 27~29일 사이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됐다.

특히 141번 환자는 응급실을 방문하지 않고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외래 내원자와 동행했다 감염됐다.

정형외과 외래 치료 후 감염된 115번 환자에 이어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밖에서 두 번째 환자가 나온 것이다.

나머지 3명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체류 중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돼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환자는 모두 72명으로 늘어났다.

76번 확진자를 지난 5일과 6일 구급차로 이송하는 데 동승한 37살 145번 환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제 76번 확진자를 이송한 사설 구급차 운전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동승자까지도 감염됐다.

대청병원과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에서도 1명씩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143번 환자는 지난달 25~28일 대청병원에서 16번 확진자와 머물다 감염됐다.

이 환자는 대청병원 파견 근무를 마친 후 부산에서 병원과 약국 등을 오가며 710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144번 환자는 지난달 27~29일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에서 15번 환자와 같은 층에 입원해 바이러스에 노출됐다.

메르스 대책본부는 어제 신규 확진자 12명 중 역학조사가 끝나지 않았던 5명에 대한 추가 조사 결과 이들 모두 지난달 27~29일 14번 환자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체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5명 가운데에는 어제 확진된 137번 환자 이송요원 외에 30대 안전요원 1명도 포함됐다.

사망자와 퇴원자는 추가되지 않아 현재까지 국내 메르스 확진자 가운데 10명이 완치돼 퇴원했고 14명이 사망했으며 121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 145명 격리 4천856명, 사진=SBS)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