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여성의 신체 일부 찍혀"...래퍼 블랭이 밝힌 '뱃사공 불법촬영 사건' 전말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5.15 09:43 조회 560
기사 인쇄하기
뱃사공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래퍼 블랭(주일우)이 같은 크루 리짓군즈의 뱃사공(김진우)가 불법 촬영으로 조사를 받은 사건의 전말에 대해 밝혔다.

지난 15일 블랭은 자신의 SNS에서 "뱃사공이 강원도 양양 여행 중에 SNS 라이브를 하다가 여성 목소리가 들리자 당황해서 라이브를 껐다. 이후 카톡방에서 사람들이 웃었고 '누구냐'고 묻자 뱃사공이 방에 엎드려 이불을 덮고 자는 여자친구의 사진을 찍어 올렸다."고 밝혔다.

앞서 던밀스의 아내 A씨는 이 사건을 언급하면서 "정준영과 다를 게 뭐냐."며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물이 공유됐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렸다.

블랭은 "평소에 안 그러는데 그날따라 욕심내서 개드립쳐서 선 넘은 걸로 넘어갔다"며 "2018년 '탕아' 발매날 일이고 그 전과 그 이후로도 저런 비슷한 사진들 절대 없었다."면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나도 조사에 임할 예정이며, 참고인으로 경찰서에 카톡방 2018년부터 현재까지 모든 내용 제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블랭은 "불법동영상이나 돌려보는 놈들로 매도되는 상황이 가슴이 찢어진다."면서 "리짓군즈 시작을 함께했던 친구가 잘못한 건 백번 맞기에 현재 두둔할 생각은 없지만 법적 처벌 모두 받고 시간이 충분히 지났을 때 걸레짝 돼서 음악을 못하게 돼도 리짓군즈는 끝까지 갈 거다. 범죄자 새X랑 같이 욕해도 상관없고 감수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뱃사공은 지난 13일, 피해자가 고소하진 않았지만 죗값을 받는다는 마음으로 경찰서에 자진해서 출두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강조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