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돌싱포맨 "지금까지 결혼 못 했으면 문제"vs김종민 "이혼해서 행복해?"

강선애 기자 작성 2021.10.05 14:44 조회 128
기사 인쇄하기
돌싱포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겸 배우 김민종과 코요태 김종민이 '돌싱포맨'에 출연한다.

5일 방송될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노총각 듀오' 김민종과 김종민이 출연해 돌싱포맨과 역대급 티격태격 케미를 선사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노총각 듀오'와 '돌싱포맨'은 "돌싱과 노총각 중 누가 더 불쌍한가"에 대해 이야기 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노총각보다 나은 점에 대해 열변을 토하던 돌싱포맨은 "지금까지 결혼을 한 번도 못 했으면 문제 있는 거 아니야?"라며 노총각 듀오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이에 김종민은 "이혼해서 행복해요?"라며 거침없는 돌직구를 날려 돌싱포맨을 당황케 했다.

계속해서 설전을 벌이던 두 팀은 돌싱 VS 노총각 밸런스 게임으로 승패를 가르기로 했다. 그런데 상상을 초월한 밸런스 질문에 임원희는 "뭐 이런 질문이 다 있어"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돌싱포맨과 노총각 듀오는 어떻게서든 선택(?)을 받기 위해 처절한 노력을 해 현장이 초토화되기도 했다.

이후 연애 기술을 이야기하던 김종민은 요즘은 이성과 헤어지기 아쉬울 때 '라면 먹고 갈래?'라는 말 대신 하는 말이 있다고 해 돌싱포맨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김종민의 연애 기술을 본 돌싱포맨은 단체로 기겁을 하면서 "우리가 우스워?"라며 황당해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31년 경력의 관상가도 등장해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관상을 보며 묵직한 팩폭(?)을 날리던 관상가는 '이혼할 관상은 보자마자 안다'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 뿐만 아니라 관상가는 마지막까지 혼자 살 것 같은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밝혀 멤버들을 역대급 긴장에 빠뜨렸다는 후문이다.

한 번 다녀온 자들과 한 번도 안 다녀온 자들의 웃픈 케미는 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될 '돌싱포맨'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