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신동엽, "서장훈 어머님 병원에 계셔…어머님을 위해 더 잘 버텨내주길" 당부

김효정 에디터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5.16 22:27 조회 3,550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신동엽이 서장훈을 걱정했다.

16일에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어머니의 묘소를 찾은 박 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박 군과 이상민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를 보던 신동엽은 "장훈이도 계속 눈물을 흘리는데 최근에 어머님이 조금 편찮으셔서 병원에 계신다. 그거 때문에 요즘 굉장히 힘든 마음으로 방송을 하고 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그래도 만약에 내가 당신의 입장이라면 내가 아프고 혹은 내가 하늘나라로 떠났을 때 우리 자식이 날 생각하면서 힘들어하고 슬퍼하는 걸 바랄까, 아니면 잘 버텨내고 힘을 내고 열심히 일하는 걸 바랄까 생각하면 분명 후자일 거다"라며 "그런 걸 생각하면서 장훈이도 잘 버텨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신동엽은 "어른들 말씀 틀린 게 없다. 부모는 절대 기다려주지 않는다. 영원히 기다려줄 거 같은 생각으로 우리는 하루하루를 보내는데 절대 기다려주시지 않는다"라고 부연했다.

그리고 신동엽은 "나도 어머님이 돌아가신 지 26년 됐는데 요즘같이 날 좋을 때 찾아뵙고 인사도 드려야 되는데 뭘 그렇게 바쁜 척하고 찾아보지 못했지 싶어서 후회스럽다"라고 자책하기도 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