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드라마

'굿파트너' 장나라 "남지현, 머리가 복주머니로 보여" 특급 칭찬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10 16:30 조회 686
기사 인쇄하기
남지현 장나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굿파트너'의 배우 장나라와 남지현이 탄탄한 워맨스를 예고했다.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피오)과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이 참석해 새 작품에 대한 시청자의 기대를 당부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베테랑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 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실제 이혼전문변호사인 최유나 변호사가 직접 집필한 만큼 현실성과 공감대가 높은 이야기를 예고한다.

특히 정반대 성격인 차은경과 한유리가 부딪히고 연대하며 보여줄 '워맨스' 케미가 중요한 작품인데, 장나라는 상대 역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남지현에 대해 극찬을 쏟아냈다.

장나라는 "제가 지인한테 '남지현 어떠냐' 질문을 받고 딱 한마디로 말한 게, '얼굴을 보면, 머리가 복주머니로 보인다'고 했다. (남지현은) 그냥 복이다. 복이 너무 넘쳐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현장의 모든 분들이 그냥 '남지현은 복'이라고 한다. 그만큼 너무 잘하고 너무 성실한데, 심지어 너무 매력이 있다"라고 말했다.

남지현 역시 선배 장나라의 조언에 힘을 얻었던 에피소드를 전하며, 장나라와의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표했다.

남지현은 "전 대본을 보고, 차은경의 매력에 빠졌다. 유리는 은경에게 상처받는 게 있지만, 남지현은 은경이한테 홀렸다. 나라 선배님이 연기하는 은경이 멋있어 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리가 사회초년생이라 노하우 같은 게 은경이보다 부족하고 답답해 보이기도 하다. 그래서 밸런스, 중간의 균형점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그런 얘기를 하다가 나라선배님이 '난 유리가 너무 좋다. 왜냐면, 세상에 꼭 필요한 사람 같아서'라는 얘기를 해줬다. 제가 그 말을 듣고, 걱정되고 고민됐던 부분에서 확신을 얻었다. '아, 내가 유리를 성실하게만 보여주면 되겠구나. 그대로 밀고 나가도 괜찮겠구나' 싶었다. 선배님의 말이 진짜 도움이 많이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남지현은 "은경이는 베테랑 변호사이고, 유리는 신입 변호사다 보니, 한 가지 사건을 두고 다른 입장차이를 보인다. 서로의 논리로 맞붙기도 하고, 어떨 땐 누군가가 지기도 하고, 틀려 보이는 말이 나중에 맞기도 한다. 두 사람이 초반엔 많이 부딪치다가 점점 서로에게 스며드는 과정이 보기에 재밌을 거다"라며 '굿파트너'에서 보여줄 찰진 워맨스 호흡을 예고했다.

'굿파트너'는 '커넥션' 후속으로 오는 1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