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방송 인사이드

최유라 "5년 동안 불안 장애" 고백…'동상이몽2', 동시간대 1위 '최고 6.4%'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09 09:34 조회 5,697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 7주년을 맞은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시청률 고공 행진 중이다.

지난 8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지난주 대비 시청률이 또 한 번 껑충 뛰며 분당 최고 시청률 6.4%, 평균 시청률 5.4%(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은 지난주에 이어 '7주년 특집'으로 꾸며져 72번째 'NEW 운명부부'로 배우 김민재♥최유라 커플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김민재는 '육아 퇴근'을 한 뒤, 아내 최유라와 함께 늦은 밤 샴페인을 마시며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김민재는 그동안 나홀로 육아를 한 최유라에게 "오랜만에 육아를 잠깐 했는데 죽는 줄 알았다. 그동안 너도 많이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들어 미안하더라"라고 사과했다. 최유라는 "별 보러 가자"며 집 옥상으로 향했고, 김민재는 "이 모든 순간이 다 좋다"라며 행복해했다.

이밖에 최유라는 그림책 심리 상담을 받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유라는 "5년 동안 불안 장애로 심리 상담을 받다가 많이 호전돼서 괜찮아진 줄 알았다. 그런데 최근 증세가 다시 올라왔다. 치료를 위해 그림책 심리 상담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유라는 동화책을 보며 빽빽한 빌딩 숲이 그려진 첫 장면이 가장 인상 깊다며 "제가 이상적이라고 생각한 건 여유로운 숲인데 전 빽빽한 숲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민재는 제주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장모님, 장인어른을 도왔다. 장모님은 '제주 토박이'로 거침없이 제주 사투리를 구사하며 작업을 지시했지만 정작 헤매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 최유라는 "가족들과의 자리에서 늘 잘 웃고 있어서 알아듣는 줄 알았는데 뒤늦게 못 알아듣는 걸 알게 됐다"는 비하인드도 전했다.

김민재는 서툴지만 최선을 다해 농사 일을 도왔고, 장모님은 그런 김민재를 위해 비빔국수를 만들어 직접 "맛 좀 한 번 봐"라며 입에 넣어줬다. 장모님의 행동에 울컥했다는 김민재는 "별거 아닌데 갑자기 입에 국수를 넣어 주시는데 '애썼다' 이런 느낌이었다"며 "어머니께 받지 못한 사랑을 장모님께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김민재는 호칭을 아버지, 어머니로 부르고 있다고 했다.

장모님은 김민재의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며 "넌 천상 연기 해야 된다"라는 응원의 말을 건넸고, 김민재는 또 다시 눈물을 보였다. 이에 MC들은 "왜 이렇게 많이 우냐"며 너도나도 '갱년기 증상'을 의심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장모님은 김민재에게 "여자에게 기대려 하지 말고, 기댈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