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동상이몽2' 김민재♥최유라, "좋아하는 일을 하며 계속 사는 것이 꿈…계속 함께 꿈꾸며 살 것"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7.09 05:01 수정 2024.07.09 14:42 조회 12,402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2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민재 최유라 부부가 같은 꿈을 계속 꿀 것을 약속했다.

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민재 최유라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재 최유라 부부는 오세득 셰프를 만나러 갔다. 오세득 셰프는 현재 제주도에 파에야 전문 식당을 운영 중이었던 것.

오세득 셰프에게 친근하게 형이라 부른 김민재는 그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그리고 옥돔 파에야를 주문한 후 단가에 대해 물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에 김민재는 "저희가 짤막극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그 연극과 함께 다이닝을 제안했다"
라며 "아무래도 모두 신인 배우들이고 연극만 해서는 관객을 모으기 힘드니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동료들의 마음 편하게 연극을 할 수 있게 돕기 위해 오세득 셰프에게 콜라보를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지금까지 아이디어 중 제일 좋은 거 같다"라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드디어 공연 날, 최유라는 연출, 음악, 배우까지 1인 다역을 하며 바삐 움직였다. 또한 김민재는 가장 전면에서 연기를 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세득 셰프는 관객 40명을 위한 파에야와 바비큐를 만들기 위해 전문 장비까지 동원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는 재료를 아끼지 않는 요리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김민재는 "선 공연 후 식사에 술은 무제한으로 나간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패널들은 "다음 공연은 언제냐? 다음에는 우리도 가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객들은 연극에 집중했다. 특히 연극 속의 흐엉의 이야기에 몰입해 눈물을 보였다. 이에 최유라는 "사실 저희 동네에 그런 분들이 많다. 어떤 아기 엄마가 연극을 보시고 누가 너무 생각났다고 그 이야기를 하시면서 우시더라. 그걸 들으면서 누군가의 어딘가에서 일이겠구나 싶었다"라며 남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의 이야기를 하며 서로가 서로를 위로하고 위로받고 있음에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연극이 끝나고 다이닝 풀코스가 차려졌다. 이를 본 패널들은 "굉장히 세련된 마을 잔치 같다. 다음엔 저희들도 함께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유라는 "이번 공연을 마치고 힘들긴 했지만 또 하겠구나 하는 확신이 생겼다. 이번 생은 이렇게 살 거 같다. 이 일이 좋아서"라며 환하게 웃었다.

그리고 김민재는 "그게 제 꿈이다"라고 덧붙였고, 최유라는 "그걸 누구와 함께 하고 있죠?"라고 물었다. 이에 김민재는 "유라 씨와 함께하고 있죠"라며 앞으로도 두 사람이 평생 하고 싶은 일을 함께하고 살 것임을 약속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