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드라마

'커넥션' 정재광, 반전에 반전 더한 존재감…"도전이었다"[일문일답]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08 11:07 수정 2024.07.08 11:10 조회 574
기사 인쇄하기
정재광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커넥션'에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존재감을 입증한 배우 정재광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재광은 지난 6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에서 안현경찰서 마약팀 형사 김창수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초반 김창수는 마약팀 반장 장재경(지성 분)의 든든한 오른팔로 활약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총기 사용 남발로 감사를 받는 재경의 편을 들어주었고, 재경의 마약 투약 사실을 눈감아주며 듬직하게 재경의 옆을 지켰다.

그러나 믿음직한 후배 형사였던 창수가 마약 유통책이었던 윤사장(백지원 분)과 거래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반전이 펼쳐졌다. 여기에 자신의 잘못을 덮기 위해 의도적인 교통사고로 사람을 죽이고, 재경을 마약에 중독시킨 사람이 자신이라고 고백까지 해 충격을 더했다.

이 과정에서 정재광은 극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지난 6일 '커넥션'이 종영한 가운데, 정재광의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는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과 담백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감을 높인 정재광의 일문일답을 8일 공개했다.

이하 일문일답 전문

Q. 종영 소감이 어떤가요?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정재광: '커넥션'을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분들께 감사한 마음과 촬영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선후배 동료분들께 고마운 마음이 듭니다. 또 인연이 된다면 '커넥션'을 함께 했던 선후배 동료분들과 다음 작품도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더 좋은 연기로 새로운 작품에서 인사드리고 싶습니다. 그동안 '커넥션'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Q. 반전이 있는 김창수 캐릭터 연기를 위해 어떻게 준비했나요? 어려움은 없었나요?

정재광: 김창수가 스파이인지, 아군인지, 적군인지 속을 알 수 없는 포인트를 잘 표현하기 위해서 레퍼런스 영화들을 많이 찾아봤습니다. 그 중에서 영화 '무간도'를 통해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Q. 전 작품에서는 조직의 일원으로, 이번엔 형사로 연기했는데 기분이 어땠나요?

정재광: 무엇보다 안현시 마약반 형사팀 내에서 아군인지 적군인지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을 연기하는 과정 자체가 저에겐 도전이었고, 흥미로웠습니다. 시청자분들께서 매회 창수의 행동과 대사를 통해서 속을 알 수 없는 지점에 관심을 갖고 재밌게 봐주셨다면 그것만으로도 창수를 잘 표현해 낸게 아닐까 하는 뿌듯함이 있습니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나요?

정재광: 6회 엔딩 장면이 기억에 남습니다. 재경에게 투여된 주사기를 창수가 은폐하는 장면인데요, 아군인 듯하지만 여전히 의심스러운 상황을 서로 말없이 오직 눈빛으로만 주고받는 장면이어서 더 긴장되고 흥미로운 장면이기에 기억에 남습니다.

기억에 남는 대사는 마지막 회에서 재경이 창수에게 "어쩌다 윤사장한테 매수된 거야"라고 하는 장면의 모든 대사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여러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Q.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정재광: 다음엔 저의 밝고 유쾌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캐릭터로 인사드리고 싶습니다.

한편 '커넥션' 후속으로 오는 12일부터는 배우 장나라, 남지현 등이 출연해 이혼 변호사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굿파트너'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 하이지음스튜디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