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드라마

'커넥션' 김민주가 그려낸 풋풋한 청춘…"멋진 선배들과 같은 작품 출연 감사"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08 11:07 수정 2024.07.08 11:09 조회 693
기사 인쇄하기
김민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민주가 '커넥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6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에서 김민주는 안현경제일보 기자 오윤진(전미도)의 어린 시절을 맡아 주역들의 과거사를 담은 에필로그를 이끌며 풋풋한 청춘의 사랑과 우정을 몰입감 있게 그려냈다. 생기 넘치는 고등학생 그 자체로 분한 김민주의 통통 튀는 매력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제대로 사로잡아 안방극장에 그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김민주는 8일 소속사를 통해 "'커넥션' 덕분에 주말이 기다려졌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신 덕분에 함께 울고 웃으며 작품을 본 것 같아 행복하고, 너무 멋진 선배님들과 같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감사하다. 작품이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민주

마약과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본편과는 상반된 분위기로 '커넥션'의 청춘을 담당한 에필로그. 그 분위기를 책임진 김민주 표 오윤진은 시청자들의 마음 한편에 아련함을 불러일으켰다. 첫사랑을 연상케 하는 맑고 깨끗한 비주얼, 캐릭터에 생동감을 더한 김민주 특유의 밝은 에너지는 어린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기 충분했다. 특히 버스 정류장에 앉아 노래를 듣는 첫 등장신은 이른바 '첫사랑 기억 조작신'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살아있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고민을 거듭했다는 김민주는 "밝고 행복했던 과거를 보여주고 싶었다. 천진난만하고 강단 있는 윤진이가 매력 있다고 느꼈고 어떤 부분에서는 나와 닮아 있다고도 느꼈기 때문에 그냥 나처럼 하자는 생각도 했다"라며 캐릭터 탄생 비화를 전했다. 이어 "촬영 전 감독님과 윤진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고 또, 명확하게 디렉팅을 해주셔서 확신을 가지고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이며 감사를 표했다.

김민주는 차근히 배우로서의 영역을 확장해 가고 있다. 드라마를 통해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것에 이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영화 '청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민주는 "아직 신인인 만큼 여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로 자주 만나고 싶은 마음이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끝으로 김민주는 "'커넥션'을 사랑해 주신 모든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커넥션이란 작품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들을 여러분들과 함께 느낄 수 있어서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함께 시청해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제 활동도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편 '커넥션' 후속으로 오는 12일부터는 배우 장나라, 남지현 등이 출연해 이혼 변호사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굿파트너'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