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방송 인사이드

'런닝맨' 지예은 "강훈, 좋아하는 건 아니고 호감" 유쾌한 밀당…2049시청률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01 09:59 조회 526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런닝맨'의 강훈과 지예은의 유쾌한 밀당 케미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2.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굳건히 지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7%까지 뛰어올랐고, 특히 '런닝맨'은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미운 우리 새끼'와 함께 '2049 시청률' TOP 2에 랭크됐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지예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멤버들은 지예은의 등장에 반가워하면서도 지난 방송에서 지예은과 강훈의 셀프 열애설을 의식한 듯 이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석진은 강훈에게 "지예은이 같은 편 되는 걸 부담스러워한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예은이가 착각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좋아하는 건 아니라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지예은 역시 "좋아하는 건 아니고 그냥 호감"이라고 말하며 '밀당'의 모습을 보였고 강훈은 "안절부절해진다"는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레이스는 지석진과 지예은 팀장의 선택을 예상해야 하는 '미지의 선택지'로 펼쳐졌다. 매 라운드 주어지는 두 개의 선택지 중 팀장이 먼저 선택 후 팀원들이 선택하는 방식이었는데 모인 팀원 수만큼 배지가 제공되고 배지는 팀장이 알아서 분배하는 규칙이었다. 이에 지예은은 첫 팀원들에게 배지를 골고루 주면서도 강훈만 주지 않는 '배지 밀당'으로 못 말리는 예능감을 드러냈다.

이후 '쿵짝 탁구' 대결에서는 지예은이 본인 팀이 지고 있는데도 강훈의 맹활약에 함박웃음을 짓는가 하면, 다시 자신의 팀이 된 강훈에게 배지 하나를 주고 "강서방"이라고 부르는 하하에게도 배지를 나눠줘 폭소를 선사했다.

이밖에 이날 강훈은 배지 수집에 집착하는 모습으로 또 한 번 '런닝맨'의 판을 흔들었다. 강훈은 멤버들이 게임에 열중하는 사이 틈만 나면 배지 털이에 나섰고 위기감을 느낀 유재석은 급기야 제작진에게 VAR을 요구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결국 강훈과 하하가 유재석의 지갑까지 손을 대려하자, 유재석은 "경찰서 다녀오겠다. 진짜 잡혀가야 한다"고 분노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레이스의 최종 벌칙은 지석진, 김종국, 송지효, 양세찬이 받게 되어 물따귀를 맞았다. 다음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SBS 새 금토드라마 '굿 파트너'의 배우 남지현, 피오가 출연해 '굿 앤 배드 파트너' 레이스를 펼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