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방송 인사이드

"무당 함수현, 은행원 출신 반전 과거"…'신들린 연애', 2회 만에 화제성·시청률 싹쓸이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26 10:14 조회 4,677
기사 인쇄하기
신들린 연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신들린 연애'가 화요일 밤 절대 강자로 자리잡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신들린 연애' 2회에서는 8인의 MZ점술가들의 기묘한 1:1데이트 현장과 이들의 직업 및 과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은 2049 시청률 1.2%로 전 채널 1위, 순간 최고 가구시청률 3%를 기록, 동시간대 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구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이날 방송에서 여자들은 남자들의 과거가 담긴 '인생네컷' 사진을 보고 뛰어난 촉으로 상대를 추리해 원하는 데이트 상대를 선택했다. 첫인상 투표에서 몰표를 받았던 무당 함수현은 "마지막 연애가 2년 전"이라고 밝히며, "무당이면 사람들이 약간 멈칫한다. 그래서 이번 생에서는 연애를 못 한다고 생각했다. 여기 들어오기 전까지"라며 1:1 데이트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함수현과 허구봉은 절인 '죽도암'에서 삼배를 하고, 소원 초를 켜는 등 신들린 남녀들답게(?) 범상치 않은 데이트를 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MC가비는 "어떤 연애프로그램에서도 보지 못한 데이트장소"라며 이들의 기묘한 데이트에 연신 감탄했다.

거침없이 솔직한 말투와 털털한 모습이 돋보였던 함수현은 이날 데이트에선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반전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얼굴 어때?"라는 함수현의 물음에 허구봉은 "무슨 대답을 원해? 오늘이 더 좋다고"라며 거침없는 직진 플러팅을 했고, 가비는 "미치겠다. 너무 매력 있어"라고, 유인나는 "뭐 했다고 이렇게까지 설레지?"라며 과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타로심리상담사 최한나는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완즈카드가 떴기 때문에 운명의 사람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했고, 차에 탄 이홍조가 보이자 "슬로우 모션처럼 다가왔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사전 선택한 '운명패'의 상대가 최한나임을 맞춘 이홍조는 "(운명처럼) 이대로 흘러간다면 저도 무서울 것 같다"며 최한나와의 1:1 데이트 매칭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홍조는 전날 최한나의 의상은 물론 그녀가 했던 말까지 정확하게 기억하는 섬세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최한나는 "심쿵했어요"라며 설레는 감정을 드러냈다. 그뿐 아니라 두 사람은 서로에게 "제일 눈에 띄었다", "귀여운 매력이 있어" 등의 솔직한 표현을 주고받으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신들린 연애

한편 서로가 몰랐던 직업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8인의 남녀는 각자의 점사 도구를 공개하며 직업을 공개했는데, 소년미 가득한 박이율이 "퇴귀하는 무당"이라며 '가검'을 꺼내자 룸메이트인 이홍조는 "방 바꿔야 할 것 같다. 무섭다 진짜'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홍조 역시 무당임을 밝혔는데 함수현은 "눈깔이(?)가 이상하다고 했잖아"라며 무당임을 직감했다고 밝혀 놀라운 촉을 자랑했다. 연세대 수학과 출신 역술가 이재원은 작명을 해준 지인이 개명 후 바로 드라마에 캐스팅됐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직업이 공개되며 이들의 과거도 함께 소환됐다. 특히 함수현은 10년차 은행원 출신임이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함수현은 "악 많이 썼다. 평범하게 살려고", "(무당) 진짜 너무 안하고 싶었다. 10년 동안 오기로 버텼다"며 당시 힘들었던 기억을 회상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에 MC신동엽은 안타까워하며 말을 잇지 못했고, 유선호 역시 "왜 나도 눈물이 나지"라며 깊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통역사, 트레이너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쳤던 이홍조 역시, 신병을 앓았던 어머니와 동생한테 신이 내려와 있다는 얘기를 듣고 "땅을 치며 오열했다"며 "3대에 하나는 나와야 한다면, (내가) 신 뿌리들을 다 끌고 오는 거죠" 라며 무당의 삶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직업 공개 후 같은 무당임을 알고 서로에게 호감이 생긴 이홍조, 함수현의 관계도 눈길을 끌었다. 최한나는 두 사람의 묘한 기류에 타로카드를 뽑으며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이 뽑은 '데스카드'를 보며 "정해졌습니다. 신의 뜻입니다"라고 말하며 체념하는 모습에 유인나는 "(타로점) 하지 마요. 차라리 가서 홍조 씨와 대화해라"며 점괘에 흔들리는 최한나를 보며 안타까워했다.

직업 공개 이후 함수현-허구봉, 이홍조-최한나 관계에 변화의 조짐이 보이자 유선호는 "이렇게 되면 사각관계 아니냐"며 앞으로 전개될 이들의 러브라인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거부할 수 없는 운명과 본능적 이끌림 사이, 이들의 마음은 어느 곳으로 향하게 될지, 매회 새로운 도파민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 '신들린 연애'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