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방송 인사이드

강훈, 유재석도 속이며 예능감 폭주…'런닝맨', 2049시청률 수직 상승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24 10:02 조회 420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임대 멤버' 강훈의 예능감이 폭발한 '런닝맨'이 또 한 번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2.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지난주보다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유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 역시 지난주보다 상승해 4.7%, 가구 시청률은 3.8%였다. 특히, '런닝맨'은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미운 우리 새끼'와 함께 '2049 시청률' TOP 2에 랭크됐다.

이날 방송은 카드 한도 금액 예측에 성공한 멤버에게만 식사가 제공되는 복불복 레이스 '여름 개시 먹캉스'로 꾸며져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제작진은 동생 라인 4명과 막내 작가에게 점심으로 멤버들을 위해 얼마를 쓸 수 있는지 물어봤고 이 금액을 각 카드에 입금했다.

오프닝부터 서로 놀리는 멤버들 사이에 강훈은 여전한 비주얼을 자랑했지만 김종국은 "넌 우리랑 안 어울린다"며 딴지를 걸었다. 이에 강훈은 "요즘 사람들은 다 이렇게 입는다"고 받아쳐 '따박이'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밖에 강훈은 "양세찬, 유재석, 강훈 세 명이 얼굴을 랜덤으로 돌려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 하겠냐"라는 질문에 "전 할 이유가 없다"고 답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하하는 "여기에서 두 명만 꼽아달라"고 다시 물었지만, 강훈은 쉽게 선택하지 않아 또 한 번 형들의 마음에 대못을 박았다.

한편, 이날 강훈은 막내만의 발칙한 모습으로 형들의 뒤통수를 제대로 치기도 했다. 식사 장소에서 강훈은 카드 결제를 시도하면서 거짓말로 포커페이스를 유지했고 멤버들은 단체로 속으며 유재석이 점심 식사에 실패했다. 유재석은 2연속 점심 식사 획득에 실패했고 "왜 얘기 안 했냐"는 물음에 강훈은 "그냥 심심해서요"라고 답해 '런닝맨'에 최적화된 모습으로 폭소를 선사했다.

하지만 강훈에게도 반전이 그려졌다. 레이스 꼴찌인 양세찬과 함께 벌칙을 수행할 1인을 뽑아야 했고, 제작진이 강훈의 벌칙볼을 뽑았다. 강훈은 본인을 포함해 4명의 후보 중 최종 벌칙자를 뽑게 됐는데 스스로 자신의 벌칙볼을 뽑는 '꽝손 면모'로 끝까지 웃음을 자아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