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3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지석진, 유재석과 양세찬 사이에 앉은 강훈 보며 "돈 주고도 못 사는 자리" 폭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6.24 05:17 수정 2024.07.02 16:27 조회 1,024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지석진이 강훈의 자리를 부러워했다.

2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다음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석진은 유재석과 양세찬 사이에 앉은 강훈을 보며 "강훈아, 그 자리가 돈 주고도 못 사는 자리야"라고 했다.

이어 그는 "입툭튀 가운데 자리, 이 두 추남 가운데 자리"라며 유재석과 양세찬의 외모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은 "그래 유독 돋보인다"라고 했고 다른 멤버들도 "원래도 잘생겼는데 정말 잘 생겨 보이는 자리다. 풀샷이면 돈 주고 사야 할 정도"라고 거들었다.

이를 듣던 강훈은 "근데 형들도 미남이십니다"라며 AI처럼 감정 없이 말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말도 안 되는 말 하지 마"라고 손사래를 쳤다.

이를 보던 지석진은 만약 랜덤으로 얼굴을 고를 수 있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고, 이에 양세찬은 "엄청 잘 생기게 바뀐다면 그럼 바꾸죠"라고 했다.

그리고 강훈은 "저는 할 이유가 없죠"라며 자신의 것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