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스밍파 이을용 감독, 고강도 체력 훈련 '셔틀런' 앞두고 "뛰고 나면 입에 게거품 난다" 지옥 훈련 예고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6.20 08:35 수정 2024.06.20 09:23 조회 806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구척장신과 스밍파가 서로에 대한 인상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SBS컵 4강 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스밍파와 구척장신은 서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구척장신은 스밍파에 대해 "거슬려요. 아주 거슬리는 팀"이라며 반드시 승리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스밍파는 "구척은 압도되는 게 있다. 지난 시즌에는 이겼지만 지난 컵대회에서 진 게 너무 뼈아프다"라며 "대진표 받자마자 아, 구척 했다"라며 구척장신에 대한 견제를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을용 감독은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을 위한 특별한 관리법을 전수하는 것과 동시에 체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고강도 체력 훈련을 준비했다.

그는 "지난 경기에 컨디션 난조로 좋지 못했다. 구척에 맞춘 컨디션 조절법과 훈련을 준비했다"라며 "대표팀일 때 하던 셔틀런 훈련인데 지옥 같은 훈련이다. 이 훈련을 한다고 하면 전날 선수들이 잠을 못 잤다. 뛰고 나면 입에 게거품 난다"라고 말해 선수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