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4일(수)

방송 방송 인사이드

"전현무보다 낫다"…조우종 바프 공개 '동상이몽2', 동시간대 1위 '최고 4.8%'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18 09:24 조회 1,285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시청률 1위 왕좌를 지켰다.

지난 17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분당 최고 시청률 4.8%, 가구 시청률 3.7%(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유지했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MC로 장항준 감독과 가수 션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SBS 글로벌 마술사 오디션 '더 매직스타' 홍보차 출연한 장 감독은 "마술을 보여달라"는 요청에 "이 마술을 시작한 지 오래됐다. 손가락을 잘 봐달라"며 손가락이 늘어났다가 줄어드는 '손가락 마술'을 선보였다. 하지만 스튜디오의 반응은 폭발적이지 않았고 결국 장 감독은 "이 장면은 방송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 감독이 출연 중인 '더 매직스타'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SBS에서 방송되는 글로벌 마술사 오디션으로, 매회 압도적인 마술 퍼포먼스를 선사하며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록 중이다.

이밖에 '결혼 21년차'라는 션은 "아직도 결혼 디데이를 세고 있다. 오늘로 7,184일"이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장 감독은 "이런 게 저랑 션 씨가 안 맞는다는 거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조우종은 '라이벌' 전현무를 따라잡기 위한 '바디 프로필'에 도전해 흥미를 끌었다. 평소 운동을 꾸준히 했다는 조우종은 2주 동안 집중 관리에 들어갔고, 아내 정다은은 바디 메이커가 되어주며 살뜰히 챙겼다. 결국 조우종은 4.5kg 감량에 성공하며 첫 복근을 공개했다. 김구라는 "박재범 느낌이 있다"고 말하는가 하면, 장 감독은 "전현무보다 낫다"고 칭찬했다.

정다은은 "오빠 몸 만든 김에 '선재 업고 튀어' 포즈 해보고 싶다"며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 속 주인공 도전에 나섰고 조우종은 정다은의 소원을 들어주며 훈훈함을 안겼다. 다만 김구라는 조우종에게 "다음엔 얼굴을 찍지 말고 몸만 찍어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 강재준은 "깡총이가 태어나기 전에 멋진 아빠로서 뭔가 해보고 싶었다"며 철인 3종 경기에 도전했다. 강재준은 순조롭게 경기를 이어나가는가 싶더니 두 번째 수영 구간에서 다리에 쥐가 나는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마라톤 완주까지 성공하며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