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틈만나면' 마지막 게스트 지석진X조혜련…믿고 보는 '웃수저 조합' 완성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10 10:35 수정 2024.06.10 12:20 조회 859
기사 인쇄하기
틈만나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틈만 나면,' 시즌 마지막 게스트로 개그맨 조혜련, 지석진이 출격해 MC 유재석, 유연석과 믿고 보는 '웃수저 조합'을 완성한다.

SBS '틈만 나면,'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로, 유재석과 유연석이 MC로 활약한다. '틈만 나면,'은 전 회차 2049 시청률 7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등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성공적인 신규 예능으로 손꼽히고 있다.

오는 11일에 방송될 '틈만 나면,' 8회는 시즌 마지막 회로, 조혜련과 지석진이 틈 친구로 출격해 지치지 않는 역대급 텐션을 선사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유연석은 "게스트 얘기 듣고 너무 긴장됐다. 내가 과연 입을 털 수 있을까 싶었다"라며 베테랑 예능인의 등장에 긴장했다. 그러나, 조혜련은 "연석이가 고급스러운 입담이 탑이다. 우린 저렴하다"라며 유연석의 수다 파워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유재석 역시 "연석이 너무 잘해. 얘 수다꾼이야"라며 입을 모아 유연석의 반전 매력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어 유연석은 무려 30년의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유재석, 조혜련, 지석진의 열정에 감탄을 전했다. 유연석은 "방송계에서 친구처럼 30년 동안 보기 쉽지 않은데 예능은 계속 보게 돼서 한편으로 부럽다"라며 이들의 여전한 우정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에 조혜련은 "연석아, 너도 이 바닥에 들어온 거야. 3~40년 갈 거야"라며 첫 만남에 유연석과 끈끈한 예능인 카르텔을 결성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유재석, 조혜련, 지석진은 입을 한시도 쉬지 않으며 빈틈없는 수다를 폭발시켰다. 이에 '틈만 나면,'의 공식 내비게이션으로 활약해 온 유연석이 처음으로 길을 잘못 찾아 "내가 오늘 누나, 형들 때문에 정신이 없어. 내가 이런 적이 없었는데"라며 당황했다는 전언이다.

믿음의 유재석, 조혜련, 지석진과 고급 입담 소유자 유연석까지 더해진 네 사람의 티키타카 케미가 담길 '틈만 나면,'은 오는 11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