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8일(화)

방송 드라마

'커넥션' 지성, 피 철철 흘리며 범인과 대치…"혼신의 연기에 숨죽여 집중"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22 15:47 조회 1,386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커넥션' 지성이 한밤중 피를 철철 흘리면서 범인과 대치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돼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커넥션'은 '검사내전' 이현 작가의 몰입감 넘치는 스토리와 '트롤리' 김문교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 그리고 지성을 주축으로 한 전미도-권율-김경남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합을 이룬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성은 극 중 안현경찰서 마약팀 에이스 형사지만 누군가에 의해 강제로 마약에 중독되는 장재경 역을 맡아 강단 있는 에이스 경찰의 모습부터 중독으로 인해 불안감의 최고치를 찍는 모습까지 감정선의 극과 극을 달리는 열연을 펼친다.

22일 '커넥션' 측은 지성이 한밤중 범인과 대치한 장면을 공개해 긴장감을 드높인다. 극 중 장재경(지성)이 마약 관련 범인과 인정사정없는 결투를 벌이는 장면이다.

장재경은 피가 철철 나는 얼굴로 범인을 향해 강렬한 매의 눈빛을 쏘고, 분노에 차 범인의 목덜미를 잡는다. 하지만 밀려도 땅을 짚고 일어서는 악 받친 반격 기세를 선사하던 장재경이 일순간 눈가에 아련함이 비친다. 장재경이 감정 변화를 일으킨 이유는 무엇인지, 거침없는 검거 작전 중 장재경이 멈칫했던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진다.

지성은 이 장면에서 장재경의 사생결단 액션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며 확실한 임팩트를 남겼다. 밝은 미소로 촬영 현장에 들어선 지성은 함께 액션을 촬영할 배우와 대본의 상황을 곱씹어보며 한 동작, 한 동작을 차분히 맞췄다. 카메라에 비친 다양한 각도를 살펴보며 꼼꼼하게 준비를 마친 지성은 본 촬영이 시작되자 카리스마로 점철된 장재경을 완벽 구현해 냈다.

제작진은 이 장면을 두고 "지성의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에 스태프들 모두 숨죽인 채 집중했다"라는 말과 더불어 "'커넥션'은 사건으로 캐릭터를 설명하는 '흡입력 갑(甲) 드라마'의 핵심요소를 장착했다. 한번 보면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커넥션'은 '7인의 부활' 후속으로 오는 24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