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8일(화)

방송 드라마

"이들 중 형사 지성에게 마약을 준 인물은?"…'커넥션', 단체 포스터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20 10:56 조회 1,583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포스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커넥션' 주요 배우들이 총출동한 '단체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4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커넥션'은 '검사내전'으로 깊이 있는 서사를 펼친 이현 작가와 '트롤리'로 섬세하고 신선한 연출력을 보인 김문교 감독, 입체적인 열연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신뢰를 받는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 등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일 '커넥션' 측은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 등이 복잡한 인물 관계를 입증한 '단체 포스터'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단체 포스터'는 총을 든 장재경(지성 분)을 중심으로 촘촘한 레드 라인이 산발적으로 뻗어있다. 게다가 포스터에 곳곳 '도대체 누구부터 연결되어 있는 건지 나도 모르겠어'라는 문구가 위태롭게 뻗어나가면서 진실을 쫓는 장재경의 고군분투기가 예고된다.

또한 안현경제일보 기자 오윤진(전미도 분)은 장재경의 어깨에 유일하게 손을 올린 채 웃을 듯, 말 듯한 묘한 표정을 지어 두 사람의 공조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이어 심각한 표정의 안현지청 검사 박태진(권율 분)과 금형그룹 부회장 원종수(김경남 분)를 비롯한 경찰, 기자, 재벌, 검사, 마약상, 베일에 싸인 인물 등이 예측 불가한 관계로 얽힐 것을 드러낸다.

특히 '단체 포스터'는 온기를 잃은 차가운 톤과 가지각색 의미 모를 표정을 드리운 인물들이 위험 싸인인 불길한 붉은 선으로 이어져 그로테스크한 조합을 완성한다. 과연 모든 선의 중심에 있는 장재경이 마약 중독이라는 최악의 핸디캡을 갖고, 자신과 둘러싼 악의 커넥션을 찾아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제작진은 "'단체 포스터'는 숨 막히는 긴장감과 갈수록 커지는 궁금증을 끊임없이 이끄는 드라마 속 인물들이 총출동한 포스터"라며 "휘몰아칠 파급력이 돋보일 '커넥션'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커넥션'은 '7인의 부활' 후속으로 오는 24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