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골때녀' 탑걸, 막내 다영의 골에 힘입어 국대팸에 '3전 전승'…SBS컵 6강 진출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5.16 00:14 조회 1,37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국대팸이 또다시 탑걸 앞에 무릎을 꿇었다.

1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탑걸과 국대패밀리의 SBS컵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의 첫 골은 탑걸에서 터졌다. 전반전 내내 양 팀은 팽팽한 균형을 유지했다. 하지만 김보경은 틈을 놓치지 않았다.

국대팸의 골키퍼 명서현이 하프라인 근처까지 나와 상대를 압박하고 있었고, 이때 김보경이 이를 놓치지 않고 돌파해 골을 만들어낸 것. 에이스다운 플레이에 경기를 지켜보는 모두가 감탄했다.

이에 국대팸도 맹렬하게 공격을 퍼부었다. 그러나 탑걸의 탄탄한 수비에 막혀 도무지 틈이 나지 않았다.

결국 1대 0으로 전반전이 끝나고 국대팸은 그토록 집중 견제를 했지만 김보경에게 선제골을 내어준 상황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병지 감독은 실망한 선수들을 다독이며 후반전을 위한 전술 회의를 시작했다.

후반전에도 탑걸의 분위기였다. 탑걸은 경기를 내내 주도해 나갔고 그 상황에서 탑걸의 막내 다영이 322일간의 무득점을 끝내고 골을 기록했다.

다영의 골에 맏언니 채리나도 감동했고, 다영과 내기를 한 최진철 감독은 잔뜩 긴장했다. 한 골만 더 넣으면 최진철 감독이 금연을 하기로 했던 것. 이에 최진철 감독은 "이제 너 빠져"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2대 0으로 분위기는 완전히 탑걸로 넘어간 상황에서 국대팸은 의도하는 플레이가 나오지 않아 고전을 겪었다.

하지만 끊임없이 슛을 시도한 끝에 황희정이 후반 5분을 남기고 추격골을 성공시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선수들은 "해 봐해 봐 할 수 있어"라며 서로를 격려했다.

그리고 이때부터 탑걸은 국대팸의 압박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승리가 눈앞에 있지만 한 골이면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가기에 안심할 수 없는 상황.

이에 국대팸은 끊임없이 슛을 시도했고, 탑걸은 계속 한 발 더 한 발 더 따라가 국대팸의 공격을 막아냈다.

결국 그대로 경기가 종료되고 탑걸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자신의 생일날 팀의 승리로 최진철 감독은 누구보다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어떤 생일보다 평생 기억남을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번 SBS컵을 마지막으로 국대팸과 이별해야 하는 김병지 감독. 이에 선수들은 그와 함께 1승도 거두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병지 감독 또한 가족 같은 국대팸과의 아쉬운 이별에 누구보다 아쉬운 얼굴을 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